오타니, 빅리그 첫 완봉승+연타석 홈런 '투타 맹활약'

입력2023년 07월 28일(금) 09:44 최종수정2023년 07월 28일(금) 09:44
오타니 쇼헤이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또 다시 만점 활약을 펼쳤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는 빅리그 데뷔 후 첫 완봉승을 기록하더니, 2차전에서는 연타석 홈런을 쏘아 올렸다.

오타니는 28일(한국시각)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9이닝 1피안타 8탈삼진 3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오타니의 호투에 힘입어 에인절스는 6-0 완승을 거뒀고, 오타니는 2018년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완봉승을 신고했다.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데뷔 전 일본프로야구(NPB) 무대에서는 여러 차례 완봉승을 기록한 바 있지만, 메이저리그에서의 완봉승은 이날이 처음이다.

오타니의 투수 시즌 성적은 20경기 등판 120.2이닝 9승5패 평균자책점 3.43 156탈삼진이 됐다.

이날 오타니는 4회까지 매 이닝 탈삼진을 기록하며 퍼펙트 투구를 펼쳤다. 그사이 에인절스 타선은 2회초 1점, 4회초 2점을 내며 오타니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이후 오타니는 5회와 6회 각각 안타와 볼넷으로 주자를 내보냈지만, 후속타자를 병살타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7회에도 주자를 내보낸 뒤, 삼진으로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에인절스가 테일러 워드의 연타석 홈런으로 6-0까지 달아난 가운데, 오타니는 8회말을 실점 없이 막아냈고, 9회말은 삼자범퇴로 마무리 지으며 완봉승으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오타니의 활약은 2차전에도 이어졌다. 2차전에는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오타니는 3타수 2안타(2홈런) 3타점 2득점 1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1차전에서는 투구에 집중한 듯 타석에서 5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지만, 지명타자로 출전한 2차전에서는 연타석 홈런을 쏘아 올리며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오타니는 팀이 3-0으로 앞선 2회초 2사 3루 찬스에서 디트로이트 선발투수 맷 매닝을 상대로 좌월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시즌 37호포.

기세를 타 오타니는 팀이 6-2로 앞선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시 한 번 매닝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시즌 38호 홈런 고지를 밟았다.

오타니의 활약에 힘입어 에인절스는 더블헤더 2차전도 11-4로 승리했다.

오타니의 타격 성적은 타율 0.298(382타수 114안타) 38홈런 80타점 79득점 12도루 OPS 1.070이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