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2023 프로배구 심판아카데미 성료

입력2023년 07월 24일(월) 11:46 최종수정2023년 07월 24일(월) 11:46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지난 7월 11일부터 21일까지 진행한 2023 프로배구 심판아카데미를 마무리했다.

V-리그 전문위원 10명과 심판 30명, 총 40명이 참여한 이번 심판아카데미는 철저한 이론 교육 및 마네킹팀을 초청한 실전 연습이 포함된 프로그램으로 기획되었다.

11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 이론 교육에서는 KOVO 규정과 FIVB 2021-2024 주요 규칙, 비디오판독 운영 기준 교육, 수기 기록 테스트 등 심도 있는 이론 교육을 비롯해 시즌을 앞둔 심판원들의 동기부여 및 심리 교육을 위해 외부강사를 초청했다.

또한, 이어진 15일부터 19일에는 주부심의 핸드 시그널, 선심의 깃발 시그널 등 실기교육 및 테스트와 함께 심판들의 체력 검정을 진행한 한편, 성균관대학팀 등 마네킹팀을 초청한 연습 경기로 실전 감각을 강화했다. 남은 20일, 21일 이틀 동안은 팀워크 향상을 위한 워크샵을 진행했다.

총괄을 맡은 김세진 운영본부장은 "이번 아카데미에서는 특히 연습 경기를 통한 실전 감각 향상에 주력함과 동시에 차기 시즌 리그 운영의 방향성을 잡기 위해 노력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연맹은 이번 심판아카데미 교육을 바탕으로 오는 29일 개최되는 2023 구미‧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를 비롯해 차기 시즌 더욱 원활하고 공정한 리그 운영을 준비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