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크라테스·이우성 3안타' KIA, 두산에 7-3 승…3연패 탈출

입력2023년 06월 09일(금) 22:37 최종수정2023년 06월 09일(금) 22:37
KIA 타이거즈 선수단 / 사진=DB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3연패에서 벗어났다.

KIA는 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7-3으로 이겼다.

이로써 KIA는 24승 27패를 기록하며 3연패에서 벗어났다. 반면 두산은 27승 1무 25패로 3연승이 끊겼다.

KIA는 이날 선발투수 아도니스 메디나를 필두로 류지혁(3루수)-고종욱(좌익수)-소크라테스 브리토(중견수)-최형우(지명타자)-김선빈(2루수)-이우성(우익수)-변우혁(1루수)-신범수(포수)-박찬호(유격수)의 타선으로 나섰다.

이에 맞서 두산은 선발투수 김동주와 정수빈(중견수)-김대한(우익수)-양의지(지명타자)-양석환(1루수)-홍성호(좌익수)-허경민(3루수)-김재호(유격수)-장승현(포수)-이유찬(2루수)의 타선을 내세웠다.

KIA가 선취점을 가져갔다. 1회초 선두타자 류지혁이 3루타를 치고 나간 무사 3루에서 고종욱이 1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4회초에도 KIA가 소크라테스의 2루타, 김선빈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3루에서 이우성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2-0을 만들었다.

그러나 두산도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4회말 홍성호-허경민이 볼넷, 김재호가 사구로 출루한 1사 만루에서 대타 김재환이 2타점 적시타를 쳐 동점이 됐다.

두 팀은 계속해서 점수를 주고받았다. 5회초 KIA가 2사 후 류지혁의 안타와 고종욱의 1타점 2루타로 다시 리드를 잡았고, 소크라테스가 볼넷으로 걸어나간 1,2루에서 최형우가 1타점 적시타를 쳐 4-2까지 달아났다.

두산도 5회말 1사 후 양의지의 솔로포로 한 점 차까지 추격했다.

KIA가 6회초 한 점, 7회초 한 점씩 내며 달아났다. 이우성이 안타, 변우혁이 사구로 출루했으나 신범수가 병살타를 때려낸 2사 3루에서 박찬호가 1타점 적시타를 쳤다.

7회초에도 KIA는 소크라테스의 2루타, 최형우의 안타 후 김선빈의 유격수 앞 땅볼로 한 점을 더했다.

더 나아가 KIA는 9회초 소크라테스의 안타, 최형우의 볼넷 후 1사 2,3루에서 이우성의 1타점 2루타로 7-3을 만들었다.

두산은 만회점을 내는 데 실패했고, 경기는 KIA의 승리로 끝났다.

KIA는 선발투수 아도니스 메디나가 4.1이닝 5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부진했으나 타선에서 류지혁이 4타수 2안타, 고종욱이 4타수 2안타 2타점, 소크라테스가 4타수 3안타, 이우성이 4타수 3안타 2타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두산은 선발투수 김동주가 4.2이닝 5피안타 4실점을 기록한 것과, 타선의 부진이 아쉬웠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