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하루 앞둔 제66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포토콜 진행

입력2023년 06월 07일(수) 16:46 최종수정2023년 06월 07일(수) 16:46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국내 최고 권위의 대회 '제66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개막을 하루 앞둔 7일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CC에서는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하는 포토콜이 열렸다.

이날 18번홀 그린에서 진행된 포토콜에는 '디펜딩 챔피언' 신상훈(BC카드)을 필두로 2021년 대회 우승자 서요섭(DB손해보험), 2020년 대회 우승자 이원준(웹케시그룹), 2019년 대회 우승자 문도엽(DB손해보험), 2018년 대회 우승자 김준성(team속초아이), 2017년 대회 우승자 황중곤(우리금융그룹) 등 'KPGA 선수권대회' 역대 우승자 6명이 참석했다.

6명의 역대 챔피언들은 'KPGA 선수권대회' 우승 자켓을 입고 트로피와 우승 자켓을 앞에 두고 포즈를 취했다.

'KPGA 선수권' 2연패에 도전하는 신상훈은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골프 대회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게 되어 영광스럽다. 이 자리에 서있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KPGA 선수권대회'의 권위에 맞는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프로골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고 있는 '제66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는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열리며 총상금은 15억 원, 우승상금은 3억 원으로 에이원CC 남, 서코스(파71/7138야드)에서 펼쳐진다.

본 대회 우승자에게는 KPGA 코리안투어 시드 5년, 제네시스 포인트 1,300포인트와 함께 우승자가 원할 경우 'KPGA 선수권대회' 영구 참가 자격까지 얻을 수 있다.

'제66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는 'KPGA 중심 채널' SBS골프2에서 1, 2라운드는 아침 10시부터 저녁 6시까지 8시간, 3라운드와 최종라운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6시간동안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