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스트레인지' 베네딕트 컴버배치, 자택에 괴한 침입…"불 태울 것" [ST@할리웃]

입력2023년 05월 30일(화) 11:15 최종수정2023년 05월 30일(화) 11:19
베네딕트 컴버배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영국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괴한에게 위협을 당했다.

지난 29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 다수 외신 보도에 따르면 베네딕트 컴버배치 집에 괴한이 침입했다.

당시 괴한은 "당신이 여기로 이사 온 것을 알고 있다. 불태워 버릴 것"이라며 정원에 있는 식물을 집어던지거나, 인터폰을 파손, 침을 뱉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가했다. 집에 있던 베네딕트 컴버배치, 그의 아내 소피 헌터, 세 자녀는 큰 공포심을 느꼈다고.

괴한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 도망쳤으나, 인터폰에 남겨진 DNA로 긴급체포 됐다.

외신에 따르면 괴한은 35세 남성으로 전직 호텔 요리사로, 벌금형과 베테딕트 컴버배치 가족으로부터 3년 간 접근 금지 명령을 선고받았다.

한편,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마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시리즈, 드라마 '셜록' 시리즈로 활약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