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아내' 전미라, 인천공항 테니스 논란에 "해선 안될 행동" 일침

입력2024년 06월 14일(금) 14:43 최종수정2024년 06월 14일(금) 14:47
전미라 / 사진=DB,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이자 전 테니스 선수 전미라가 무거운 심정을 드러냈다.

전미라는 14일 자신의 SNS 스토리에 "아무리 테니스를 사랑해도 공공장소에서 절대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라며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엔 '인천국제공항 출입고 가로막고 여행객들 지나다니는데도 대놓고 테니스 치는 남녀'라는 글이 담겼다.

해당 게시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된 영상 일부를 캡처한 것으로, 한 남녀가 인천공항 출입구 앞에서 테니스를 치고 있어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전미라도 해당 논란을 접한 뒤 "우리 함께 인식을 더욱 바로하고 항상 매너에 신경쓰는 멋진 테니스인들이 되도록 노력했음 좋겠다"고 일침을 날렸다.

이어 "테니스로 좋은 내용이 아닌 이런 기사가 나면 마음이 너무 어둡고 무겁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미라는 전직 테니스 선수로 현재 한국여성스포츠회 이사를 맡고 있다. 윤종신과 지난 2006년 결혼 후 슬하에 3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