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안심은 없다' KIA 이범호 감독 "승리는 지나간 과거…매 경기 승부 볼 것"

입력2024년 07월 11일(목) 17:44 최종수정2024년 07월 11일(목) 17:44
이범호 감독 / 사진=DB
[잠실=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IA 타이거즈 이범호 감독이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KIA는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LG 트윈스와 팀 간 12차전 경기를 치른다.

경기 전 이범호 감독은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KIA는 후반기 시작부터 2위 LG와 격돌했다.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지만 2경기를 가져가며 위닝 시리즈를 확정 지었다. 이범호 감독은 "위닝을 했기 때문에 오늘 편안한 경기를 해야 되겠다는 생각은 없다. 지나간 과거고 오늘 경기에서 이길 수 있을지 없을지만 판단을 하고 경기를 했다"면서 "오늘 저희가 좋은 경기를 하면 붙일 수 있는 투수들은 최대한 붙여서 경기를 이기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매 경기 이기는 경기를 해야된다라고 생각한다. 한 경기 한 경기에 승부를 보는 느낌으로 계속 경기를 치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반기 마지막 삼연전은 당시 2위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였다. 이때도 KIA는 스윕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다. 이범호 감독은 "항상 꺾인다 싶을 때 살아나고, 꺾인다 싶을 때 살아났다. 초반부터 기가 상다잏 좋은 상태에서 출발했다. 그 기가 꺾이지 않게 선수들 컨디션 관리를 하겠다"고 답했다.

2위만 만나면 호랑이 기운이 솟아난다. 2위 팀과의 맞대결에서 벌써 5연승 행진이다. 이범호 감독은 비결로 "선두들의 마음가짐"을 꼽았다. 이범호 감독은 "제 마음을 먹는다고 경기는 이길 수 없다. 그런데 선수들이 어떤 마음을 가져주느냐에 따라서 좋은 경기는 확실히 할 수 있다"면서 "선수들이 플레이를 잘 해주기 때문에, 앞으로도 상위권 팀을 만나든 하위권 팀을 만나든 중요하지 않다. 한 경기 한 경기에 최선을 다하려고 하는 모습이 계속 비춰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선수단에게 공을 돌렸다.

2위 삼성 라이온즈와 5.5경기 차다. 서서히 독주 체제가 갖춰지고 있다. 이범호 감독은 "안 풀리는 시간이 분명히 온다. 안 풀리는 시간을 생각해야 되기 때문에 독주 체제라고 생각하진 않고 매 경기에 집중해야 된다"면서 "여름 넘어가는 시점에 안정적인 시간이 찾아오면 그런 생각을 충분히 가질 수 있지만, 지금은 그런 생각을 하지 않는 게 맞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크라테스 브리토(좌익수)-최원준(중견수)-김도영(3루수)-최형우(지명타자)-나성범(우익수)-김선빈(2루수)-서건창(1루수)-김태군(포수)-박찬호(유격수)가 선발로 출전한다. 1루수와 포수를 제외하고 전날과 라인업이 같다. 선발투수는 캠 알드레드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