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정영주 "'선업튀' 초반 부진해 '플래시몹' 고려, 3회째 난리" [TV캡처]

입력2024년 07월 10일(수) 23:07 최종수정2024년 07월 10일(수) 23:10
라디오스타 정영주 / 사진=MBC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라디오스타' 정영주가 '선재 업고 튀어' 흥행을 예상 못했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선우용여, 정영주, 정지선 셰프, 댄서 허니제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정영주는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서 김혜윤의 엄마 역할로 열연을 펼친 바 있다.

이날 정영주는 "칠레, 멕시코, 캐나다에 제 친구가 있는데 '선재 업고 튀어' 덕분에 방송 3일째 난리가 났다. '선재 사인 받아줘'라며 난리"라고 말했다.

이어 "동남아에서도 저를 보고 '솔이 엄마'라고 부른다"며 "2회 때까지 시청률이 안 나와서 잘 될지 몰랐다. 저희 단체톡방이 있는데 플래시몹이라도 할까, 라이브 방송을 할까 여러 얘기를 나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반 3회분에서 재촬영 이슈가 있었다. 교복 문제도 있었고, 타임슬립 장르라 계절 문제도 있어 재촬영 때문에 덜그럭거리도 했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