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은폐' 황현수, SNS 통해 사과…"응원해 준 팬에게 죄송"

입력2024년 06월 25일(화) 18:03 최종수정2024년 06월 25일(화) 18:03
황현수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음주운전을 벌인 뒤 은폐를 시도, 결국 FC서울과 계약해지된 황현수가 사과문을 올렸다.

황현수는 25일 SNS에 사과문을 게제했다. 황현수는 "먼저 팀을 응원해 주신 팬분들과 저를 응원 해 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한다"고 전했다.

이어 "해서는 안 됐을 이런 일로 글을 적게 되어 많은 분들에게 실망감을 안겨드린 것 같다. 팀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팀에 이미지를 떨어뜨리는 행동을 하여 많이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현수는 "축구선수로서 또는 대중들에게 관심을 받는 사람으로서 책임감 없는, 하면 안 될 행동을 했고 어떤 말도 용서가 안 될 거라 생각된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책임은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죄송하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오늘(25일) 황현수가 음주운전을 은폐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황현수는 지난달 음주운전을 한 뒤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현수는 김기동 감독과 서울 측이 확인하기 전까지 해당 사실을 숨기고 정상적으로 훈련에 참여했다. 당장 19일에도 황현수는 2024년 하나은행 코리아컵 16강 강원전에 선발로 출전한 바 있다.

이 사실을 파악한 서울은 곧바로 황현수와 계약을 해지했다. 서울은 "황현수가 음주운전 사실을 즉각적으로 구단에 보고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중요한 시기에 팀에 피해를 끼치고 사회적으로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한 음주운전 행위라는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금일부로 황현수 선수와의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도 행동에 나섰다. 연맹은 "음주운전을 하여 경찰에 적발된 FC서울 소속 선수 황현수에 대하여 K리그 공식경기 출장을 60일간 금하는 활동정지 조치를 취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활동 정지'는 사회적 물의를 야기하거나 K리그 가치를 훼손하는 비위 행위에 대하여 단시일 내 상벌위원회 심의가 어려운 경우 대상자의 K리그 관련 활동을 60일(최대 90일까지 연장 가능)간 임시로 정지하는 조치다.

연맹은 "이번 조치로써 우선 황현수의 경기 출장을 금지하고, 추후 상벌위원회를 열어 정식 징계를 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황현수는 2014년부터 서울의 유니폼을 입은 원클럽맨이다. 서울에서만 총 141경기를 뛰며 9골 3도움을 기록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금메달을 따내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효린, 난데없는 임신설 즉각 부인…옷 착…
기사이미지
QWER·영파씨·NCT 위시·아일릿·…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케이팝 방한 관광객 1000만 명 유치를…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