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DH 1차전 포수 강백호·2차전은 장성우…이강철 "강건 퀵모션 좋아졌다"

입력2024년 06월 23일(일) 13:25 최종수정2024년 06월 23일(일) 13:25
강백호 / 사진=DB
[잠실=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t wiz 이강철 감독이 선발투수 강건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KT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LG 트윈스와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더블헤더 1차전을 치른다.

선발로 로하스(지명타자)-배정대(중견수)-강백호(포수)-문상철(1루수)-안현민(좌익수)-김상수(유격수)-정준영(우익수)-오윤석(2루수)-장준원(3루수)이 출전한다. 우완 강건이 선발투수로 나선다.

더블헤더 특별 엔트리로 내야수 박민석과 투수 김영현이 합류했다.

경기에 앞서 취재진을 만난 이강철 감독은 "강건의 퀵모션이 많이 좋아졌다고 하고, 존 들어가는 투구가 많아졌다고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2023 신인 드래프트 11라운드 110위로 KT 유니폼을 입은 강건은 이번이 첫 선발등판이다. 지난 해 1군에 데뷔해 씩씩한 투구를 선보였지만, 큰 투구폼과 들쭉날쭉한 제구는 아쉬움을 샀다.

오재일은 최근 4경기에서 5안타를 때려내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이강철 감독은 "이제 좀 팀에 적응한 것 같다"고 전했다.

1차전 포수는 강백호다. 이강철 감독은 "2차전은 장성우가 들어간다"고 말했다. 강백호는 2차전 지명타자로 출전한다. 로하스는 1차전만 나설 예정이다.

이강철 감독은 "로하스는 공에 맞은 것 때문에 수비가 불편하다. 한 경기만 지명타자로 나간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또 거짓말이었나? 뉴진스 데뷔 밀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
기사이미지
"두 아들 건다"던 카라큘라, 무책임…
기사이미지
굿 4천만원·무속인과 데뷔조 선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주술경영 논란이…
기사이미지
검찰, '쯔양 협박 혐의' 구제역·주작감별사…
기사이미지
'과정은 다른데 특혜는 아니다?' 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어설픈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기사이미지
'아침이슬' 김민기→'부채도사' 장…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연이은 비보로 슬픔에 잠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