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의 애끓는 눈물 "아버지 채무 문제 반복…문제 점점 커져"(종합)

입력2024년 06월 18일(화) 16:09 최종수정2024년 06월 18일(화) 16:47
박세리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가 아버지 박준철 씨와의 법적 갈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자신의 입장을 밝히던 박세리는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18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 B1층 갤럭시홀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이사장과 박세리희망재단 법률대리인 김경현 변호사가 참석해 박세리희망재단이 박 씨의 부친을 고소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취재 내용을 종합하면,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 씨의 부친은 새만금 지역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추진하는 컨소시엄으로부터 운영 참여 제안을 받고, 사업참가의향서를 전달했다. 이 컨소시엄은 박 씨의 부친으로부터 받은 사업참가의향서를 새만금개발청에 제출했는데, 박세리희망재단은 이 사업참가의향서의 도장이 위조라며 박준철 씨를 고소했다.

박세리희망재단에 따르면, 현재 경찰 수사가 완료됐으며 검찰에 송치돼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경현 변호사는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준철 씨와 무관하며 어떠한 직책을 맡거나 업무를 수행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세리는 "기쁜 소식으로 인사를 드려야 하는데,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하게 돼 죄송하다. 많은 일이 있었지만 사실인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어서 이 자리에 나왔다"고 기자회견을 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박세리는 이번 사건과 같은 일이 처음이 아니며, 이전부터 부친의 채무를 변제하고 있었음을 밝혔다.

박세리는 "(은퇴 이후부터) 이런저런 상황이 수면 위로 올라와 그때부터 문제점을 알게 됐다"며 "가족이니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해결하려고 했고 조용히 해결하려 했다. 그러다 보니 채무를 하나를 해결하면, 또 하나의 채무가 수면 위로 올라오고 했던 게 지금의 시발점이 된 것 같다. 그러다 문제가 점점 크게 됐고, 현재의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부친과 이와 관련해 소통을 나누고 있냐는 질문에는 "전혀 소통을 하거나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이 사건 이후로는 전혀 관련해서 대화를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박세리는 또 고소를 결심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내가 이사장이기 때문에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나도 이사회를 거쳐 이사진들과 함께 협의를 했고 의결을 했다"며 "공과 사는 구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서 할 수 밖에 없는 상황"고 강조했다.

박세리 / 사진=팽현준 기자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 씨는 박세리에게 골프를 가르치고 세계적인 선수로 육성시킨 스승이기도 하다. 과거에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었다. 그럼에도 아버지를 고소한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 박세리의 고뇌는 클 수밖에 없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박세리는 부녀 관계에 대한 질문을 받은 뒤 눈물을 흘렸다. 박세리는 "눈물 안 날 줄 알았다. 말씀하신 것처럼 가족이 나에게 가장 컸다. 그게 다 인 줄 알았다"면서 "(아버지에 대해) 계속 막았고 반대했다. 그 부분에서는 아버지와 의견이 완전히 달랐다. 한 번도 아버지 의견에 찬성, 동의한 적이 없다. 나의 선택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해드릴 수 있는 최선을 했다. 근데 상황이 이렇게 된 것에 대해 굉장히 유감"이라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향후 부녀 간의 관계 회복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모르겠다. 상황이 이런 만큼 현재로서는 쉽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 "부모 자식 관계에 있어서는 지금은 확답을 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 모든 것이 정리가 돼야 한다. 지금은 어렵다"고 전했다.

다만 자매들과는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세리는 "부모님과 거의 소통을 안 하고 있다. 자매들과 소통 중"이라며 "지금 혼란스럽고 심란하다. 해야될 것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족에게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심적으로 힘든 상황에서도 박세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골프 유망주 육성과 지원을 위해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리는 "유망주들을 후원하고, 후원금을 기부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용인시와 얘기해서 아카데미를 열고 선수들을 키울 예정"이라면서 "누군가는 꿈을 이루고자 열심히 달려갈 것인데 그 꿈을 이룰 수 있게끔 도와주는 것도 내 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골프뿐만 아니라 모든 스포츠 선수들이 조금이라도 나은 환경에서 훈련하고 대한민국을 빛낼 수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박세리 / 사진=팽현준 기자

한편 박세리는 대전 자택이 경매에 넘어갔나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김경현 변호사는 "강제경매 사건은 사문서위조와는 관련 없는 가족과 다른 개인의 문제"라고 했지만, 박세리는 경매 문제에 대한 질문에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세리는 "집 경매 관련 많은 이야기가 있는 것 같다. 그 일이 있던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는 경매에 나와 있지는 않다"며 "법적으로 올바르게 변제를 하고 내 명의로 집을 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또 거짓말이었나? 뉴진스 데뷔 밀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
기사이미지
"두 아들 건다"던 카라큘라, 무책임…
기사이미지
굿 4천만원·무속인과 데뷔조 선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주술경영 논란이…
기사이미지
검찰, '쯔양 협박 혐의' 구제역·주작감별사…
기사이미지
'과정은 다른데 특혜는 아니다?' 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어설픈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기사이미지
'아침이슬' 김민기→'부채도사' 장…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연이은 비보로 슬픔에 잠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