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결승골' 한국, 중국에 1-0 승리…2차 예선 5승 1무 마무리

입력2024년 06월 11일(화) 21:54 최종수정2024년 06월 11일(화) 21:54
이강인 / 사진=권광일 기자
[상암=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이강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다.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한국은 2차 예선을 5승 1무(승점 16점)를 기록하며 3차 예선에 진출했다.

이강인이 해결사였다. 이강인은 이날 천금 같은 득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최근 A매치 10경기 6골 3도움의 고감도 활약 역시 이어갔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김진수-권경원-박승욱-조유민이 포백을 이뤘고, 황인범과 이재성이 3선을 책임졌다. 정우영-이강인-손흥민이 2선을 지켰고, 황희찬이 원톱으로 나섰다. 조현우가 키퍼 장갑을 꼈다.

중국은 4-3-1-2 포메이션으로 대응했다. 류 양-주 천제-장 광타이-장 셩룽이 포백을 구성했고, 양 쩌샹-왕 샹위안-셰 원넝이 중원을 맡았다. 쉬 하오양이 2선을 책임졌고, 압두웨리-페이 난두오(페르난지뉴)가 투톱으로 출격했다. 왕 다레이가 골키퍼로 나섰다.

한국은 짧은 패스를 이어가며 중국의 골문을 노렸다. 중국은 밀집수비와 함께 거친 몸싸움을 이어갔다.

이날 첫 슈팅은 손흥민의 발 끝에서 나왔다. 전반 19분 손흥민이 드리블을 통해 페널티박스를 파고들며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이를 왕 다레이 골키퍼가 몸을 날리며 가까스로 막아냈다.

손흥민은 계속해서 기세를 올렸다. 1분 뒤 손흥민이 안으로 치고 들어가다 중국에 걸려 넘어졌고, 한국이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손흥민이 직접 슈팅을 날렸지만 중국 수비진의 머리를 맞고 골대를 넘어갔다.

손흥민·이강인의 연계도 펼쳐졌다. 전반 28분 상대 박스 근처에서 손흥민이 이강인에게 공을 내줬고, 이강인이 다이렉트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득점이 되지 못했다.

중국도 역습에 나섰고, 한국은 이를 경고와 맞바꾸며 막아냈다. 전반 30분 중국의 역습 상황에서 정우영이 페이 난두오를 손으로 잡아끌었다. 주심은 곧바로 정우영에게 옐로카드를 날렸다.

전반 36분 황희찬의 실수로 중국이 중원에서 공을 잡았고, 조유민이 쇄도하며 거칠게 끊어냈다. 주심은 곧바로 조유민에게 경고를 줬다.

전반 추가시간은 3분이 주어졌고, 양 팀은 득점을 올리지 못한 채 전반이 끝났다.
손흥민 / 사진=권광일 기자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이 맹공을 펼쳤다. 후반 1분 손흥민은 개인기를 통해 중국의 박스 측면을 파고들었다. 중국은 태클을 통해 가까스로 손흥민의 공격을 끊어냈다.

후반 4분 황희찬이 원터치로 황인범에게 패스했고, 황인범이 이를 받아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이 슈팅은 옆 그물을 때리는 데 그쳤다.

중국의 몸싸움은 더욱 거칠어졌다. 후반 8분 쉬 하요양이 공이 나간 상황에서 권경원의 발목을 걷어찼고, 바로 경고를 받았다.

김도훈 감독은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16분 김도훈 감독은 박승욱과 이재성을 제외하고 황재원과 주민규를 투입했다.
사진=권광일 기자

교체 카드 투입과 동시에 한국이 득점을 올렸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중앙으로 패스를 연결했다. 이 공은 한국 선수들의 발에 걸리지 않으며 찬스가 무산될 뻔했지만. 이강인이 쇄도하며 왼발 슈팅으로 중국의 골문을 갈랐다.

중국도 교체 카드를 뽑아들었다. 후반 22분 셰 원녕과 페이 난두오가 빠지고, 장 유닝과 우 레이가 피치로 나왔다.

후반 32분 첫 골의 주인공 이강인을 대신해 홍현석이 경기장에 나섰다.

중국의 거친 플레이는 계속됐다. 후반 35분 교체 투입된 팡 하오가 공이 없는 상황에서 손흥민을 넘어트렸다. 손흥민은 한동안 고통을 호소했고, 주심은 팡 하오에게 옐로카드를 내밀었다.

득점 물꼬를 튼 한국은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중국의 육탄 수비를 뚫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5분이 주어졌고, 한국은 남은 시간 동안 1점을 지키며 승리를 완성했다.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또 거짓말이었나? 뉴진스 데뷔 밀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
기사이미지
"두 아들 건다"던 카라큘라, 무책임…
기사이미지
굿 4천만원·무속인과 데뷔조 선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주술경영 논란이…
기사이미지
검찰, '쯔양 협박 혐의' 구제역·주작감별사…
기사이미지
'과정은 다른데 특혜는 아니다?' 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어설픈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기사이미지
'아침이슬' 김민기→'부채도사' 장…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연이은 비보로 슬픔에 잠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