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인플루언서 정금령 "나도 버닝썬서 의식 잃어, 무서움 느껴"

입력2024년 05월 29일(수) 20:59 최종수정2024년 05월 29일(수) 20:59
정금령/ 사진=정금령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홍콩 인플루언서 정금령(鄭金鈴)이 과거 클럽 버닝썬에서 의식을 잃었다고 알렸다.

최근 정금령은 SNS에 2018년 버닝썬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정금령은 "전 남자친구와 버닝썬에 놀러 갔다가 술 한 잔 마시고 의식을 잃었다. 이날 바에서 샴페인 2잔을 마신 뒤 갑자기 필름이 끊겨 무서움을 느꼈다. 평소보다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았지만, 비정상적으로 빨리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친구와 전 남자친구가 이상함을 깨닫고 곧바로 나를 데리고 나갔다. 경찰에 '술에 약을 탄 것 같다'고 신고했다"며 "다른 피해는 입지 않았지만, 내 경험을 통해 대중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근 BBC 다큐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2019년 버닝썬 게이트 핵심 인물인 승리를 비롯해 가수 정준영,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등의 성범죄를 재조명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