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이미숙·박성훈, 김갑수 비자금 가로챘다 "널 지켜줄 것" [TV캡처]

입력2024년 04월 20일(토) 21:32 최종수정2024년 04월 20일(토) 21:35
눈물의 여왕 / 사진=tvN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눈물의 여왕' 이미숙이 김갑수의 비자금을 찾았다.

2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모슬희가 홍만대 회장의 비자금을 가로챘다.

이날 퀸즈그룹 가족들은 집 안 패닉룸을 발견했으나, 안에는 아무것도 없어 낙담했다.

이후 모슬희(이미숙)는 윤은성(박성훈)과 한 비밀 금고를 찾았다.

비밀금고 안엔 홍만대(김갑수) 회장이 숨겨뒀던 비자금이 들어있었고 윤은성은 "어떻게 찾았냐"고 물었다.

모슬희는 홍만대 회장이 젊은 시절 찍어뒀던 비디오를 살펴보고 있었고, 이 안엔 패닉룸에 대한 정보가 담겨있었던 것.

모슬희는 "이 돈이 널 지켜줄 것"이라고 웃었고, 윤은성 역시 감격에 찬 듯 흡족해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