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승부차기 끝에 맨시티 격파…UCL 4강 안착

입력2024년 04월 18일(목) 09:43 최종수정2024년 04월 18일(목) 09:43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승부차기에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18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전 끝에 승리했다.

앞서 1차전에서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두 팀은 이날 2차전에서도 연장전까지 1-1로 팽팽히 맞섰다. 그러나 승부차기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4-3으로 승리하며 극적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네 시즌 연속 UCL 4강 진출에 성공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2년 만에 UCL 우승 트로피를 되찾아 올 기회를 잡았다.

반면 지난 시즌 UCL 우승팀 맨시티는 2연패 도전이 좌절됐다.

선제골은 레알 마드리드의 몫이었다. 전반 12분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패스를 받은 호드리구의 슈팅이 에데르송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호드리구가 재차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맨시티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9분 엘링 홀란드가 헤더슛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후에도 맨시티는 계속해서 동점골을 노렸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맨시티의 노력은 후반 31분 결실을 맺었다. 제레미 도쿠의 크로스를 레알 마드리드 수비진이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사이, 케빈 데 브라위너가 슈팅을 시도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후반 90분이 지날 때까지 1-1 균형이 이어졌고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에서도 두 팀은 팽팽한 균형을 유지했다. 양 팀 모두 찬스를 만들었지만 이를 득점으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결국 경기는 승부차기로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 웃은 팀은 레알 마드리드였다. 레알 마드리드는 첫 키커 루카 모드리치가 실축했지만, 이후 나머지 키커들이 모두 골망을 흔들었다.

반면 맨시티는 두 번째 키커 베르나르두 실바와 세 번째 키커 마테오 코바시치의 슈팅이 연달아 안드레 루닌 골키퍼에게 막히며 승기를 잃었다. 결국 레알 마드리드가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하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