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이윤진, 이범수와 '性격' 차이 폭로→시모 불법 총기 신고까지 [종합]

입력2024년 04월 17일(수) 19:50 최종수정2024년 04월 17일(수) 19:56
이범수 이윤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배우 이범수와 이혼 소송 중인 통역사 이윤진이 또 한 번 폭로에 나섰다.

이윤진은 17일 자신의 SNS에 이범수와 이혼 소송과 관련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이윤진은 "이번에도 밝은 척하며 친정집 대문을 열고 들어갔지만 솔찬히 눈치가 보였다. 마흔 줄에 이혼 소송으로 온 딸래미 뭐 그리 반갑겠는가? 그래도 막내딸 주눅들지 말라고 새 이불 갈아 놓고, 어렸을 때 좋아하던 음식 간식 매일같이 챙겨주시는 부모님 품이, 유난 떨며 위로하려 하지 않는 모습이 정말이지 좋았다. 감사함이 넘쳐 이건 뭐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에서 13일 정도 있었나? 먼저, 지난 몇년간 나와 아이들을 정신적으로 위협하고 공포에 떨게 했던 세대주의 모의 총포를 내 이름으로 자진신고했다"며 이범수의 모친을 언급했다.

이와 함께 이윤진은 "이제 사사로운 것에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니 법의 심판을 믿겠다. 변론 기일에 다시 오겠다"며 "세대주에게 바라는 게 있다면, 다을이 잘 챙겨주고 있길"이라고 덧붙였다.
이범수 / 사진=DB

앞서 지난달 이범수와 이윤진의 이혼 소송 소식이 전해졌다. 두 사람은 지난 2010년 결혼해 슬하에 남매를 두고 있다.

이에 대해 이윤진은 "합의 별거 회피, 협의 이혼 무시, 이혼 조정 '불성립' 거의 10개월은 되어 간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이윤진은 이혼 사유와 관련해 "차라리 사랑에 빠지라고 크게 품었다. '성'을 대하는 '격'의 차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이윤진의 폭로글에 대해 이범수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이윤진씨가 SNS를 통해 올린 글 내용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이 있다"며 "이에 대해서는 이범수씨가 법정에서 성심껏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무엇보다 이윤진은 "다을이(아들) 소식 아시는 분 있으면 디엠 달라"며 현재 아들과도 교류할 수 없음을 호소했다. 특히 이들 가족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일상을 공개한 만큼, 대중의 우려도 더해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