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5-1로 KT 제압…서건창, 560일 만에 홈런+3타점 맹타

입력2024년 04월 03일(수) 21:18 최종수정2024년 04월 03일(수) 21:18
서건창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서건창이 홈런 포함 3안타 경기를 펼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KIA 타이거즈는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kt wiz와의 원정 경기에 5-1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KIA는 6승 2패를 기록했다. KT는 2승 8패로 최하위를 유지했다.

KIA 선발투수 제임스 네일은 6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1실점 비자책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선 서건창이 돋보였다. 서건창은 4타수 3안타 1홈런 2득점 3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무려 560일 만에 홈런까지 치며 타선을 이끌었다. 김선빈이 4타수 3안타 1득점, 김태군이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KT는 선발 엄상백이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4탈삼진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KT가 작전과 상대의 실책을 더해 선취점을 만들었다. 천성호와 강백호의 안타로 만들어진 2사1, 3루, 1루 주자 강백호가 2루 도루를 시도했다. 김태군이 곧바로 2루로 공을 쐈고, 타이밍 상은 아웃이었지만 김선빈이 공을 한 번에 잡지 못했다. 강백호는 2루로 들어갔고 3루 주자 천성호는 홈을 밟았다. 공식 기록은 강백호 도루 실패와 김선빈 포구 실책.

KIA도 곧바로 반격했다. KIA는 이우성-김선빈-서건창의 3연속 안타로 손쉽게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태군과 최원준이 범타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3회에는 아찔한 장면이 나왔다. 배정대의 빗맞은 타구를 잡으려다 김선빈과 이우성이 충돌했다. 김선빈은 한동안 고통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다행히 김선빈은 자리를 털고 일어났다.

KIA는 서건창의 대포로 역전을 만들었다. 4회 초 2사 1루에서 서건창은 엄상백의 129km 체인지업을 통타, 우익수 뒤를 훌쩍 넘기는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무려 560일 만에 터진 홈런이다. 지난 2022년 9월 21일 이후 홈런이 없었다. 공교롭게도 당시 LG 트윈스 소속이던 서건창은 현 소속팀 KIA 상대로 홈런을 쳤었다.

KIA는 계속해서 KT 마운드를 두드렸다. 6회 들어 KT는 엄상백을 내리고 우완 주권을 마운드에 올렸다. 김선빈과 서건창의 연속 안타로 만들어진 1사 2, 3루, 김태군이 2타점 적시타를 터트리며 점수 차를 5-1까지 벌렸다.

KIA는 7회 이후 장현식-곽도규-전상현을 연속으로 올리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