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원 투런+오스틴 3안타' LG, 5-0으로 NC 격파…3연패 탈출

입력2024년 04월 03일(수) 21:18 최종수정2024년 04월 03일(수) 21:18
박동원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LG 트윈스가 투타 조화 속에 승리를 챙겼다.

LG는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3연패에서 탈출한 LG는 5승 1무 4패를 기록했다. 4연승에 실패한 NC는 6승 3패가 됐다.

LG는 선발투수 손주영이 6볼넷으로 제구 난조에 시달렸지만 4이닝 3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에선 박동원이 2타수 1홈런 1득점 2타점, 오스틴이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NC 선발 이재학은 실책에 울었다. 5이닝 동안 4점을 내줬지만 자책점은 1점에 그쳤다. 타선의 지원 역시 받지 못해 패전투수가 됐다.

LG가 시작부터 선취점을 내며 기세를 올렸다. 홍창기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고, 오스틴 타석에서 2루 도루를 시도했다. NC 포수 박세혁의 송구가 빗나가며 홍창기는 3루까지 진루했고, 오스틴의 내야안타를 틈타 홈을 밟았다.

2회에는 박동원의 대포가 터지며 점수 차가 벌어졌다. 오지환이 1루수 포구 실책으로 출루한 무사 1루, 박동원은 이재학의 136km 한 가운데 직구를 통타, 비거리 120m짜리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시즌 2호 홈런. 2사 3루에서 홍창기가 1타점 적시타를 더하며 점수는 4-0이 됐다.

NC는 절호의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3회 초 볼넷 2개와 안타 1개를 묶어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지만, 박건우가 삼진, 서호철이 2루수 직선타, 김성욱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잔루 만루가 됐다.

LG는 7회 1사 2루에서 오스틴의 1타점 적시타로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LG는 손주영이 4이닝을 소화한 뒤 이지강(2이닝)-이우찬-박명근-유영찬을 차례로 투입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