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균안 무실점+손호영 결승타' 롯데, 한화 연승 행진 저지

입력2024년 04월 02일(화) 22:04 최종수정2024년 04월 02일(화) 22:04
나균안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투수전 끝에 한화 이글스를 제압했다.

롯데는 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한화와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롯데는 2승6패를 기록했다. 7연승 행진이 중단된 한화는 7승2패가 됐다.

롯데 손호영은 결승타 포함 멀티히트 활약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선발투수 나균안은 6이닝 4피안타 10탈삼진 3사사구 무실점 호투에도 승패 없이 물러났지만, 전미르와 최준용, 김원중이 각각 1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를 이끌었다.

한화는 선발투수 산체스가 5.2이닝 4피안타 8탈삼진 2사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침묵으로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경기 후반까지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양 팀 선발투수 나균안과 산체스는 무실점 투구로 상대 타선을 제압했다. 6회 이후 양 팀 선발투수들이 물러난 가운데 불펜 싸움이 펼쳐졌지만, 쉽게 균형은 무너지지 않았다.

그러나 8회초 롯데가 선취점을 뽑았다. 1사 이후 레이예스의 내야 안타와 전준우의 볼넷, 상대 폭투 등으로 2사 1,3루를 만들었고, 손호영의 좌측 적시타로 1-0 리드를 잡았다.

끌려가던 한화는 9회말 하주석의 볼넷과 최인호의 2루타, 이재원의 고의4구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문현빈이 병살타로 물러난 데 이어, 채은성까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며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는 롯데의 극적인 1-0 승리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