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연령별 야구 대표팀 감독 선발 완료

입력2024년 04월 02일(화) 14:44 최종수정2024년 04월 02일(화) 14:44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로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회장 이종훈, KBSA, 이하 협회)는 제11회 아시아유소년야구대회(일정 미정, 일본 마쓰야마)에 파견할 유소년 국가대표 감독에 가동초등학교 김성훈 감독을, 제13회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미정, 대만)에 파견할 청소년 국가대표 감독에 부산고등학교 박계원 감독을, 제5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9.6-15, 중국 항저우)에 파견할 국가대표 감독에 경희대학교 최태원 감독을 각각 선발했다.

협회는 공개 모집을 통해 각 연령별 국가대표 감독 지원자를 모집했으며, 공모에 응한 지도자를 대상으로 지난 3월 27일 경기력향상위원회 위원 평가를 진행하고 지도력과 경기운영능력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각 연령별 사령탑을 확정했다.

유소년 국가대표팀을 이끌게 될 김성훈 감독은 2005년부터 가동초 감독을 맡아 20년 간 지도자로 활동하며 우수 선수 육성을 위해 헌신해 왔으며, 지난 해에는 회장배(흥타령기) 전국초등학교야구대회, 대통령실 초청 전국유소년야구대회와 회장기 전국초등학교야구대회 우승을 이끌며 전국대회 3관왕을 차지한 바 있다.

청소년 국가대표팀을 맡게 될 박계원 감독은 롯데, KT, SK 등에서 오랜 기간 프로야구 지도자로 활약해 왔으며, 2020년부터 모교인 부산고등학교 감독으로 부임해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2022년 제50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우승하며 29년만에 모교의 봉황대기 우승을 이끌었으며, 지난 해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에서 선린인터넷고를 12-3으로 꺾으며 두 번째 정상을 차지한 바 있다.

3세 이하 국가대표팀을 이끌게 될 최태원 감독은 프로야구 선수 시절 1009경기 연속 출장 기록을 세워 '철인'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으며, 은퇴 후 SK, 기아, LG, 한화, KT, 삼성 등에서 프로야구 지도자로 오랜 기간 활약해 왔다. 2023년부터 모교인 경희대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은 이전 대회인 2018년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으며, 2022년 개최된 세계야구선수권대회(23세 이하)에서는 준우승을 기록했다.

한편, 감독 선발을 마무리한 협회는 7월 중 각 대회별 코칭스태프 선임과 선수 선발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대표팀 파견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