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측 "유아인 통편집? 정해진 바 없어, 4월 공개도 미정" [공식]

입력2024년 03월 09일(토) 15:09 최종수정2024년 03월 09일(토) 15:09
유아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유아인이 '종말의 바보'에 통편집 되지 않는 가운데 4월 공개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넷플릭스는 9일 유아인의 '종말의 바보' 공개와 관련해 "정해진 바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통편집도 없이 공개 논의가 긴밀하게 진행 중인 만큼 논란의 시선이 나오고 있다.

9일 넷플릭스 측은 “‘종말의 바보’ 공개 일은 정해진 바 없다”면서도 “유아인 배우 편집 분량은 통편집은 아니다. 작품의 이야기를 구성하는 중요한 캐릭터로서 작품 공개 전 분량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릴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종말의 바보'가 오는 4월 26일 공개된다고 보도했다.

'종말의 바보'는 이사카 고타로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세상의 종말이 공표된 뒤 종말을 200일 앞둔 시점에서의 이야기를 그린다. 당초 지난해 공개 예정이었으나, 유아인의 마약 파문으로 공개가 미뤄졌다.

유아인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프로포폴을 비롯해 대마, 코카인, 케타민, 졸피뎀, 미다졸람, 알프라졸람 등 7종 이상의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증거 인멸 지시 및 지인들에게 대마 흡연을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프로포폴 불법투약으로 대중에게 비판을 받았던 하정우는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으로 전격 복귀했다. ‘대마초 전과’ 후 자진 은퇴를 선언했던 빅뱅 출신 탑(최승현) 역시 넷플릭스 글로벌 기대작 ‘오징어 게임2’로 복귀할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