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부활' 부활한 이준→눈물 글썽이는 황정음 "다 겪게 해줄게"

입력2024년 03월 01일(금) 09:17 최종수정2024년 03월 01일(금) 09:18
7인의 부활 티저 영상 / 사진=SBS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7인의 부활'이 두 번째 데스게임을 시작한다.

1일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극본 김순옥·연출 오준혁,오송희) 측은 끝나지 않은 매튜 리(=심준석/엄기준)의 악행 속 변화를 예고한 7인의 모습이 담긴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새로운 단죄자의 탄생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시즌 2로 돌아온 '7인의 부활'은 리셋된 복수의 판, 다시 태어난 7인의 처절하고도 강력한 공조를 그린다. 새로운 '악'의 공동체를 탄생시킨 매튜 리와 지옥에서 돌아온 민도혁(이준)이 어떤 짜릿한 대결 구도를 펼칠지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이날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은 정체를 감춘 또 다른 인물의 등장으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방다미(정라엘)의 죽음이 담긴 영상을 돌려보는 의미심장한 모습에 이어 '죽어 마땅한 짐승들' 문구 아래로 적혀진 7인의 만행이 흥미를 모은다.

끝없는 욕망을 장착한 매튜 리의 악행은 계속된다. "니들은 내 어떤 명령도 거절할 수 없어"라는 섬뜩한 경고에 꼼짝 못 하는 6인. 무슨 일인지 위장부부가 된 양진모(윤종훈)와 고명지(조윤희)부터 매튜 리 호출에 곧바로 달려오는 남철우(조재윤), 불안에 떨며 머리를 조아리는 6인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그러나 "지금 반감을 드러내선 안 돼"라는 말은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앞으로 내 인생은 널 죽이는 데 쓸 거야"라며 자신만만한 미소를 짓는 한모네(이유비), 뒤바뀐 상황 속 누군가에게 목을 졸리는 매튜 리, 그리고 "뼈가 깎이도록 생생하게 다 겪게 해줄게"라는 금라희의 눈물까지, 처절한 발악과 분노 섞인 슬픈 감정들이 오가는 악인들의 모습은 이들에게 어떤 변화가 찾아온 것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당당히 티키타카 로비로 들어서는 민도혁의 모습 위로 더해진 "민도혁, 등장부터 남다르네"라는 누군가의 목소리는 민도혁의 부활을 기대케 한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은 오는 29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한별, '남편 리스크' 딛고 복귀 시동 [ST…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남편 이슈로 활동을 잠정…
기사이미지
故 박보람 측 "타살·극단적 선택 …
기사이미지
'아깝다 72홀 노보기' 박지영, 메디…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지영이 72홀 내내 단 하나의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