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대니 구, 후원받은 1902년도 바이올린 공개 "감정 4~5억" [TV캡처]

입력2024년 02월 23일(금) 23:42 최종수정2024년 02월 23일(금) 23:44
나혼산 대니 구 / 사진=MBC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나 혼자 산다' 대니 구가 자신의 바이올린을 소개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대니 구는 자신의 바이올린을 소개했다. 그는 "2대가 있다. 2014년부터 함께 했던 악기와 감사하게도 후원받은 악기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1902년도에 만든 이탈리안 악기다. 2023년부터 쓰기 시작했다"며 "관리를 진짜 많이 해야 한다"고 전했다.

대니 구는 "많이 비싸다. 4~5억은 할 것"이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미국에서는 후원 개념이 크다. 현악기를 마치 미술 작품처럼 투자개념으로 산다. 시간이 흐를수록 가치가 올라간다. 악기를 창고에 계속 두면 죽으니, 아티스트가 쓰도록 후원해 주는 단체나 사람들이 많다. 다시 가져간다. 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