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o난감' 오혜원, 빈틈없는 고밀도 감정 연기

입력2024년 02월 21일(수) 09:49 최종수정2024년 02월 21일(수) 09:49
오혜원 / 사진=넷플릭스 살인자0난감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오혜원이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에서 빈틈없는 고밀도 감정 연기로 눈을 뗄 수 없는 호연을 펼쳤다.

오원은 공개와 동시에 전 세계적으로 화제작에 등극한 ‘살인자ㅇ난감’에서 프로파일러 ‘이유정’ 역으로 분해 촘촘한 고밀도 연기를 선보였다.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은 우연히 살인을 시작하게 된 평범한 남자 이탕(최우식 분)과 그를 지독하게 쫓는 형사 장난감(손석구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유정은 예리한 분석력은 물론 미모까지 겸비한 대전청 소속 프로파일러로, 오혜원은 눈빛과 동, 표정, 말투 어느 것 하나까지 놓치지 않는 ‘갓벽’한 열연으로 캐릭터를 그려내며 그가 ‘이유정’의 적임자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증명했다.

흉악 범죄자들이 연쇄적으로 숨지는 사건을 통해 꾸려진 특별 수사팀에 합류하게 된 이유정은 짧지 않은 시간 이어진 수사에서도 증거가 발견되지 않자 수사를 중단하고 철수하게 됐다.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장난감은 불평을 토로했고, 마침 근처를 지나며 자신을 향한 비난을 들은 이유정은 편향된 수사 방향을 바로잡는 것도 프로파일러의 역할이라며 장난감이 따로 보여준 사건들은 연쇄라기보다 우연에 가깝다고 조언을 남겼다. 이 가운데 오혜원은 손석구와 불꽃튀는 신경전은 물론 살벌한 대치로 작품의 몰입도와 재미를 배가했다.

오혜원은 이유정이라는 인물의 냉철함, 호기심 등의 다양한 감정을 절제된 연기로 표현해 내며 긴장감과 심박수를 더하는 활약을 펼쳤다. 이에 더해 끝까지 긴장을 늦추지 못하게 하는 날카로우면서도 깊은 눈빛까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완성한 그를 향해 작품의 무게 중심을 잡아주었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는바.

이렇듯 장르물 특유의 긴박한 전개 속에서 예리한 통찰력과 냉철함을 지닌 프로파일러 캐릭터에 자신만의 색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덧입힌 오혜원. ‘살인자ㅇ난감’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한층 더 넓힌 그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