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종 작가, 이달 22일~3월 16일까지 '용의 기운' 전주 전시회 개최

입력2024년 02월 18일(일) 11:02 최종수정2024년 02월 18일(일) 14:32
이수종 작가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이수종 작가를 전주에서 만난다.

전통 도자의 현대적 표현에 몰두해온 이수종 작가가 이달 22일부터 3월 16일까지 전주 완산구 소재 갤러리 소안에서 '용의 기운'을 부제로 갑진년 첫 전주 전시회를 진행한다.

이수종은 2000년대 후반부터 자신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철화 분청 대신 새로운 양식의 백자, 특히 '달항아리'로 작업을 이어왔다. 그의 달항아리는 자유롭고 대담한 것이 특징이다.

조선의 달항아리를 모티프로 하면서도, 두고 보기에 가장 적당한 크기, 품에 안을 수 있는 넉넉히 형태, 자연스러운 빛깔, 더불어 21세기에 맞는 자신만의 달항아리를 추구해왔다.

이수종 작가는 모양을 맞추기 위해 일부러 표면을 매만지거나 고치지 않으며, 두 개의 항아리가 만나는 이음새와 재료 고유의 성질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더불어 기면에 강렬하고 절제된 한 획의 철화로 '뜨거운 생명이 자리한 듯' 웅장함과 깊이를 더한다.

이수종의 작업은 그간 시도했던 매체의 다양성이나 차이보다는, 작가가 작업과 삶 속에서 얻은 실체적 경험, 감각, 깨달음이 무엇인지를 공유하는데 중점이 있다.

이수종은 한국을 대표하는 도예가로, 기존의 형식에 구애 받지 않는 자유분방함, 투박하고 원시적이며 생명력 넘치는 작품이 특징이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 대만, 독일, 영국 그리고 미국 등지에서 여러 차례의 그룹전과 개인전을 가져온 바 있다.

특히 그의 작품들은 국내 다수의 컬렉션과 대만 시립 미술관, 중국 국립 미술관,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과 로얄 온타리오 박물관 등 세계 각지의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결국 돈이었나" 민희진, 하이브 수혜 입고…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하이브가 그룹 뉴진스의 …
기사이미지
민희진의 '뉴진스', 노력은 N분의 …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탁구 게이트' 사건 언급…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한국 축구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