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흑화한 박민영 "기대해"…나인우, 혼수상태서 의식 회복 [종합]

입력2024년 02월 12일(월) 22:11 최종수정2024년 02월 13일(화) 00:26
사진=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내 남편과 결혼해줘' 박민영이 복수를 예고했다.

12일 방송된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이하 '내남결') 13화에서는 혼수상태에 빠진 유지혁(나인우)과 복수를 결심하는 강지원(박민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지혁(나인우)은 오유라(보아)에게 주식까지 넘기며 오유라를 떨어뜨리려 했지만, 오유라는 "세기의 사랑을 이루기 위한 대가라기엔 소소하고, 먹고 떨어지라는 거면 시시하다"면서 심드렁한 반응을 보였다. 오유라는 약혼을 깰 생각도 없었다면서 끝까지 유지혁을 놔주려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왜 내가 뭘 꾸밀 거라 생각하는 거냐. 그런 말 상처다"면서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는 뻔뻔함을 보였다.

오유라는 박민환을 유혹하며 "강지원(박민영)을 꼭 죽여달라. 뒤는 다 봐줄 거다. 당신은 평생 먹고 놀돈 손에 넣고 나는 유지혁을 손에 넣을 거다"면서 살인을 사주했다. 또다시 외도한 박민환은 오유라에게 넘어가 강지원을 헤치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오유라는 "남자들은 같이 잔 여자를 경계 안 한다"고 비웃으며 강지원 아버지의 기일을 디데이로 잡았다.

아버지 기일을 맞이해 아버지 산소를 방문한 강지원(박민영)은 "바보 같은 딸이라서 미안해"라며 눈물을 보였다. 그리고 해가 지고 난 뒤에야 운전대를 다시 잡았지만, 강지원의 뒤에 붙어있던 김신우(문수영)의 차가 퍼지며 그를 놓치고 말았다. 결국 오유라의 계획을 눈치 챈 유지혁이 급하게 박민영에게로 향했다.

유지혁은 강지원의 휴대전화에 음성메시지로 "2023년에 죽었다. 교통사고였다. 눈을 떴을 땐 2013년이었다. 그리고 살아있는 강지원 씨를 만나고 처음으로 행복해질 거 같다는 착각을 하고. 하지만 난 당신을 끝까지 지킬 수가 없다. 언제 죽을지 모르니까"라며 일어날 일이 일어난 것이니 자책하지 말라는 내용을 남겼다.

그리곤 강지원의 차를 덮치려는 덤프트럭과의 사이로 차를 몰아 강지원을 대신 사고를 당했다. '당신을 지키기 위해 왔지만, 이렇게 빨리 헤어질 줄 알았다면 당신의 손을 잡지 않았을 텐데'라는 유지혁의 내레이션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유지혁은 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졌다. 강지원은 정수민(송하윤)의 아버지가 고의 사고를 낸 덤프트럭 기사임을 알았고, 박민환의 무정자증을 밝히며 정수민의 임신이 거짓임을 이미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정수민도 의도적으로 강지원의 불행을 위해 접근했던 것임을 고백했다.

자기 연민으로 가득찬 정소민은 자신의 무고를 주장하며 강지원을 탓했지만, 강지원은 "너 왜 이 모양 이 꼴인지 알겠다. 너 이거 자업자득이다. 그리고 아직 끝나지 않았다. 더 가혹한 지옥이 기다리고 있을 거다. 내가 그렇게 만들 거다. 기대해라. 지금까지와 완전 다를 것"이라면서 복수를 예고했다.

이후 기적적으로 유지혁이 의식을 회복했고, 눈을 뜬 유지혁이 가장 먼저 "사랑해요"라고 말하자 강지원은 눈물을 흘리면서도 "나도 사랑해요"라고 기쁘게 답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