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 없이 켄도 없다"…라이언 고슬링, 美 아카데미 작심 비판 [ST@할리웃]

입력2024년 01월 25일(목) 10:21 최종수정2024년 01월 25일(목) 10:33
바비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바비' 라이언 고슬링이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을 소신 비판했다.

2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측은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작품상, 감독상을 비롯한 후보들을 발표했다.

이날 그레타 거윅 감독이 연출을 맡고, 배우 마고 로비가 주연을 맡은 영화 '바비'는 작품상, 여우조연상(아메리카 페레라), 남우조연상(라이언 고슬링), 각색상, 주제가상(빌리 아일리시·피니어스 오코넬), 미술상(사라 그린우드), 의상상(재클린 듀란) 등 8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그레타 거윅 감독과 마고 로비는 각각 감독상과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이에 라이언 고슬링은 성명서를 통해 "훌륭한 영화가 많이 나온 해에 뛰어난 예술가들과 함께 후보로 지명된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도 "바비 없이는 켄도 없다. 영화에서 가장 큰 역할을 한 두 명인 거윅과 로비가 없는 한 '바비' 영화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들이 각자의 부문에 후보로 오르지 못한 것이 실망스럽다. 이게 그나마 절제한 표현"이라며 "합당하게 후보에 이름을 올린 다른 동료들과 마찬가지로 그들의 업적도 인정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7월 개봉한 '바비'는 14억 달러(한화 약 1조8000억원)의 흥행 수익을 기록, 워너브라더스 사상 최고의 흥행작이 됐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