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경기 만에 선발' 오현규, 하이버니언전 멀티골 작렬…팀은 4-1 대승

입력2023년 12월 07일(목) 11:41 최종수정2023년 12월 07일(목) 11:41
오현규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선발 출전한 오현규(셀틱)가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셀틱은 7일(한국시각)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 위치한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3-2024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16라운드 하이버니언과 홈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셀틱은 13승 3무(승점 42), 리그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선두를 지켰다. 2위 레인저스(승점 34)와의 격차를 승점 8점으로 벌렸다.

오현규는 지난 로스 카운티와의 리그 경기에서 선발 풀타임 후 줄곧 교체로 활약하다 6경기 만에 선발 출전해 멀티골을 뽑아냈다.

반면 하이버니언은 5승 6무 5패(승점 21)로 3위 하츠 오브 미들로시언(승점 23), 4위 세인트 미렌(승점 22) 추격에 실패하며 리그 5위에 머물렀다.

셀틱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루이스 팔마-오현규-마이클 존스톤, 칼럼 맥그리거-이와타 모토키-맷 오라일리, 그렉 테일러-리암 스칼스-캐머런 카터 빅커스-알리스테어 존스톤, 조 하트가 출전했다.

이에 맞선 하이버니언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마틴 보일-토디 엘리 유안, 자이르 타바레스-조 네웰-딜런 레빗-조시 캠벨, 루이스 스티븐슨-로키 부시리 키랑가-윌리엄 피시-루이스 밀러, 다비드 마샬이 나섰다.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오현규는 이른 시간 팀의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팔마의 크로스를 카터 빅커스가 헤더로 돌려놓았고, 골문 앞 오현규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이어 오현규는 최전방에서 상대 수비 사이를 파고들며 기회를 잡았다. 전반 11분 동료의 롱패스에 맞춰 침투를 시도했으나 볼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 전반 23분에는 우측면 크로스를 수비를 따돌리고 발을 뻗었으나 슈팅이 제대로 맞지 않았다. 5분 뒤 페널티박스 앞쪽에서 볼을 잡은 오현규는 직접 골문을 노렸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공세를 유지한 셀틱은 격차를 벌렸다. 전반 35분 좌측면 팔마의 크로스를 오라일리가 헤더로 연결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전 들어서도 셀틱은 하이버니언을 밀어붙였다. 후반 3분에는 알레스테어 존스톤이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상대 태클에 쓰러졌다. 주심은 VAR 판독 후 페널티킥을 찍었고, 키커로 나선 팔마가 팀의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그리고 오현규의 발끝이 다시 한번 빛났다. 후반 10분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를 시도한 오현규는 롱패스를 받은 뒤 수비 경합을 이겨내고 오른발 슈팅으로 침착한 마무리를 지으며 팀의 네 번째 골을 작성했다.

셀틱은 변화를 가져갔다. 오현규는 후반 18분 후루하시 쿄고와 교체되며 임무를 마쳤다.

이후 셀틱은 교체투입한 하이버니언의 크리스찬 도이지에게 만회골을 허용하며 경기를 마쳤다.

멀티골을 터트린 오현규는 높은 평점을 기록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8.9점, 스포스코어는 8.6점을 부여했다. 63분 동안 경기장을 누빈 오현규는 유효슈팅 4회, 볼터치 20회, 키패스 1회, 패스 정확도 83%를 기록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