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필로폰 투약' 남태현·서민재에 징역 2년·1년 6개월 구형

입력2023년 12월 07일(목) 11:36 최종수정2023년 12월 07일(목) 11:36
남태현 서민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필로폰 매수·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남태현과 방송인 서민재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7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정철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남태현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50만원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방송인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에게 대해서는 징역 1년 6개월과 추증금 45만원을 요청했다.

검사는 "두 사람은 사회적으로 알려진 사람으로, 이들의 범죄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남태현에 대해 "현재는 범행을 인정하고 있으나 경찰 단계에서 범행을 부인하다 검찰 단계에서 인정했다"면서 "지난 2022년 대마 흡연 사실로 기소유예 전력이 있음에도 범행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서민재 역시 수사 초기 단계에서는 범행을 부인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남태현은 "마약 재활 시설에 입소해 매일 같이 자신을 돌아보고 스스로를 다잡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공인으로서 마약이 큰 문제가 되는 현 상황에서 어린 친구들과 많은 사람이 나와 같은 선택을 하지 않게 내 잘못을 온전히 드러내고 감히 내가 할 수 있다면 마약 예방에 앞장서겠다"면서 선처를 구했다.

서민재는 "많은 분과 사회에 빚을 다 갚지 못하겠지만 더 성실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해 잘못을 책임지고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선고공판은 내년 1월 18일에 열린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