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PBA 팀리그 10연승 질주…최다 연승 신기록

입력2023년 12월 07일(목) 09:16 최종수정2023년 12월 07일(목) 09:16
사진=PB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NH농협카드가 PBA 팀리그 1강으로 우뚝 서는 분위기다. PBA 팀리그 10연승을 질주하며 PBA 최다 연승 신기록을 9연승에서 10연승으로 새로 썼다.

6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3-2024' 4라운드 이튿날, NH농협카드가 하이원리조트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4-2로 승리했다.

NH농협카드는 2-2로 팽팽하던 분위기서 '베트남 강호' 마민껌과 김민아가 차례로 승리를 챙기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김민아는 2세트 여자복식과 6세트 여자단식에서 2승을 챙기며 맹활약했다.

이밖에 블루원리조트가 에스와이와 풀세트 접전 끝에 4-3으로 이겼다. 크라운해태는 휴온스를 4-1로, 웰컴저축은행은 하나카드를 4-2로 제압했다. 공교롭게도 1일차 패배 팀은 승리를, 승리 팀은 패배했다. NH농협카드만 2연승으로 4라운드 초반부터 선두(승점 5)로 치고 나섰다.

'잘 풀리는 팀'의 전형적인 시나리오다. 누구 하나 돋보이는 이 없이 모든 선수가 고르게 활약 중이다. 한 선수가 부진하면 다른 선수가 승리를 챙긴다. 모든 팀원이 서로 보완하며 연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4라운드 첫 날 '팀 리더' 조재호가 돋보였다면, 이틀차에는 첫 날 2패로 부진했던 김민아가 2승으로 맹활약했다.

이날 NH농협카드는 하이원리조트를 상대로 초반 두 세트를 따냈으나 3,4세트를 헌납하면서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5세트서 이충복을 맞은 마민껌은 4이닝째 결정적인 하이런 5점을 터트리며 11-6(7이닝)으로 승리했고, 2세트 여자복식서 김보미와 호흡을 맞춰 승리한 김민아가 6세트서 이미래를 9-4(11이닝)로 꺾어 팀 승리를 완성했다.

이로써 NH농협카드는 지난 3라운드 전승 우승(8연승)에 이어 4라운드서도 2연승을 추가하며 10연승으로 PBA 팀리그 최다 연승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NH농협카드의 기세를 꺾을 팀이 어떤 팀이 될 지 여부도 이번 라운드의 새로운 관전포인트로 떠올랐다.

이밖에 다른 경기에서는 블루원리조트가 다비드 사파타(스페인)의 2승 활약 속에 에스와이에 첫 패를 안겼고, 크라운해태가 휴온스를 4-1로 잡고 4라운드 첫 승을 신고했다. 휴온스는 첫 날 승리로 3라운드 연패를 끊어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으나 이날 패배로 기세가 한 풀 꺾였다. 웰컴저축은행은 김예은이 직전 투어(하이원리조트 챔피언십) 우승자 사카이 아야코(일본)를 물리치고 2승을 거두는 활약 속에 하나카드에 4-2로 승리, 4라운드 첫 승을 올렸다.

4라운드 3일차인 7일에는 낮 12시 30분 SK렌터카와 크라운해태의 첫 경기에 이어 오후 3시 30분 NH농협카드가 '2라운드 우승팀' 에스와이를 상대로 11연승에 도전한다. 이어 오후 6시 30분 휴온스와 웰컴저축은행, 오후 9시 30분 하이원리조트와 하나카드의 경기로 마무리된다. 블루원리조트는 하루 쉬어간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