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타이거' 이정영, 내년 2월 UFC 데뷔전 출격

입력2023년 12월 05일(화) 10:58 최종수정2023년 12월 05일(화) 10:58
사진=U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로드 투 UFC(Road to UFC) 시즌 1 페더급(65.8kg) 우승자 '코리안 타이거' 이정영(28)이 드디어 UFC에 데뷔한다.

이정영(10승 1패)은 내년 2월 4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돌리제 vs 이마보프"에서 전 케이지 퓨리 파이팅 챔피언십(CFFC) 챔피언 블레이크 빌더(33∙미국)와 격돌한다.

오래 기다린 데뷔전이다. 이정영은 지난 2월 로드 투 UFC 시즌 1 페더급 결승에서 이자(26∙중국)를 꺾고 우승해 UFC 계약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우승 후 토너먼트 기간 내내 참아온 무릎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을 받느라 1년간 쉴 수밖에 없었다.

더 강하게 돌아왔다. 이정영은 "선수 생활 첫 수술이었다. 그래서 오랜 시간 힘들었다"면서도 "무릎이 더 단단해지고, 부족했던 부분을 채워나갈 수 있는 기간이었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UFC 옥타곤에서 처음으로 이정영을 검증할 상대는 복싱 스타일의 빌더(8승 1무 1패)다. 어렸을 때부터 복싱을 배워 주 아마추어 토너먼트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종합격투기(MMA) 전향 후에는 미국 중견 단체 CFFC 페더급 챔피언을 지냈다. UFC에서는 1승 1패를 기록 중이다.

이정영은 "상대 주먹을 제일 조심하고 있다. 내가 스트레이트성 공격이 많다 보니까 그 부분에 맞춰서 머리를 빼면서 카운터 펀치를 칠 것 같다. 또한 내 힘을 빼기 위한 레슬링을 준비해 올 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서 다 철저하게 준비하고 갈 생각"이라고 임전태세를 밝혔다.

이어 "상대 스타일을 봤을 때 절대 재미없는 경기가 나올 수 없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끈한 경기를 선보이겠다"며 "상대 선수가 나보다 UFC 경험은 많지만 내가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돌아온 이정영의 키워드는 '성숙'이다. 이전까지 상대에게 관심조차 없다는 태도를 보였던 그였지만 "이제 상대를 쉽게 볼 생각은 절대 없다"고 강조한다. 로드 투 UFC 시즌 1 결승 이자와의 접전 경험과 부상으로 인한 공백기가 이정영의 마음을 더 단단하게 했다.

이제 눈 앞의 상대에만 집중한다. UFC 계약이 확정된 후 댄 이게, 일리아 토푸리아, 맥스 할로웨이를 거쳐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를 잡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번 경기 후에는 콜아웃을 하지 않을 생각이다. 이번 경기에 모든 포커스를 맞춰 멋진 경기를 펼치는 것만 생각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정영은 "1년 만에 경기하게 됐는데 (부상 회복과 단점 보완에) 충분한 기간이었던 것 같아 하늘이 도와줬다고 생각한다. 앞선 경기에서 실망을 안겨드린 부분도 스스로 인정하고 있기에 이제 초심으로 돌아가 계속해서 발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다시 '코리안 타이거'가 돌아왔다는 걸 제대로 보여주겠다. 2월 4일 꼭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이정영이 출전하는 ‘UFC 파이트 나이트: 돌리제 vs 이마보프’의 메인 이벤트에선 미들급(83.9kg) 랭킹 7위 로만 돌리제(35∙조지아)와 12위 나수르딘 이마보프(28∙프랑스)가 맞붙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