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 16기 영숙, 상철에 고소 당한 뒤 첫 심경 "잔인한 현실" [전문]

입력2023년 12월 04일(월) 10:25 최종수정2023년 12월 04일(월) 10:27
나는솔로16기 영숙 / 사진=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나는 솔로' 16기 영숙이 상철과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6기 영숙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란스럽고 시끄러운 일들에 대해 가만히 지켜보고 함구하고 있었다"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영숙은 "조용히 지내면서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에게 같은 여성으로서 사과를 전하는 디엠과 메시지를 보내었는데 현재 연락이 전혀 닿지 않아 부득이 여기에 글을 남긴다"고 말했다.

이어 "상처받은 마음 제가 한 번 더 그 마음에 상처를 드리게 된 것 같아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영숙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대중의 질타를 많이 받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서서 힘이 되어 주고 싶었다. 그래서 사진과 피드를 올리며 많은 비난을 받는 그들을 막아주고 싶었고, 그들에게는 힘이 되어주고 싶었다. 다행히 모든 화살은 저에게로 돌아왔지만, 다시 그런 상황에 다른 이들이 그런 비난의 중심이 된다 해도 저는 반대편에 서서 그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자 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영숙은 "제가 많이 불편하신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며 "추운 겨울이 지나 봄이 오면 겨울이 잊히듯 그렇게 조용히 잊히는 시기가 곧 올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영숙은 상철에게 19금 메시지를 받았다며 상철과 나눈 대화, 다른 여성으로부터 제보받은 내용이 담긴 캡처본을 SNS에 올린 바 있다.

이후 상철은 영숙과 함께 영철, '돌싱글즈3' 출연자 변혜진이 자신을 음해한다고 주장하며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다.

▲이하 '나는 솔로' 16기 영숙 전문.

소란스럽고 시끄러운 일들에 대해 가만히 지켜보고 함구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함구하면 언젠가는 조용해지며 진실을 알아주는 날이 있겠지 하면서 기다렸지만, 제가 하지도 않은 말들과 메시지 내용을 만들어 물고 뜯는 잔인한 현실을 마주할 뿐이어서 해명하고자 글을 올립니다.

제가 조용히 지내면서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에게 같은 여성으로서 사과를 전하는 디엠과 메시지를 보내었는데 현재 연락이 전혀 닿지 않아 부득이 여기에 글을 남깁니다. 그분 또한 진실을 더하는 용기일 텐데 제가 그런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상처받은 마음 제가 한 번 더 그 마음에 상처를 드리게 된 것 같아 너무 죄송합니다.

저는 방송 인터뷰를 통해, 대중의 질타를 많이 받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서서 힘이 되어 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사진과 피드를 올리며 많은 비난을 받는 그들을 막아주고 싶었고, 그들에게는 힘이 되어주고 싶었습니다. 다행히 모든 화살은 저에게로 돌아왔지만, 다시 그런 상황에 다른 이들이 그런 비난의 중심이 된다 해도 저는 반대편에 서서 그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자 했을 겁니다.

제가 많이 불편하신 부분에 대해 죄송합니다. 추운 겨울이 지나 봄이 오면 겨울이 잊히듯 그렇게 조용히 잊히는 시기가 곧 올 거라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모두 건강하세요.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