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투베 9회 역전 쓰리런' 휴스턴, 대역전극으로 텍사스에 승리

입력2023년 10월 21일(토) 09:22 최종수정2023년 10월 21일(토) 09:24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호세 알투베가 한방으로 팀을 구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21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5차전에 5-4로 승리를 거뒀다.

휴스턴은 ALCS 2연패로 시작했지만 3연승을 챙기며 월드시리즈 진출까지 1승을 남겨뒀다.

텍사스는 포스트시즌 7연승을 질주하다 3연패로 제동이 걸렸다.

알투베는 5타수 중 1안타에 불과했지만, 그 안타가 팀을 승리로 이끈 쓰리런 홈런이 됐다.

휴스턴이 기선을 제압했다. 1회부터 알렉스 브래그먼이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선취점을 뽑았다.

텍사스는 5회부터 반격을 시작했다. 너새니얼 로우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동점을 만들었다.

6회 휴스턴은 1사 1, 3루 상황에서 호세 아브레유의 내야안타로 1점을 추가했다. 이어 카일 터커가 볼넷으로 출루하며 찬스를 이어갔지만, 후속 타자가 모두 범타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텍사스는 홈런 한 방에 경기를 뒤집었다. 코리 시거 2루타-에반 카터 안타로 만든 1사 2, 3루. 4번 타자 아돌리스 가르시아가 초구를 노려 역전 쓰리런 홈런으로 2-4 스코어를 만들었다.

9회 침묵하던 알투베가 불을 뿜었다. 야이너 디아스의 안타와 존 싱글턴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 밥상이 차려졌다. 알투베는 호세 르클럭의 초구 슬라이더를 지켜봤고 2구 89.8마일(144.5km/h) 체인지업을 노려 벼락같은 역전 쓰리런 홈런을 쳐냈다.

텍사스는 9회 말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패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