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시즌 4호골' 울버햄튼, 2부리그 입스위치에 역전패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09:14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09:14
황희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시즌 4호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울버햄튼은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울버햄튼은 27일(한국시각) 영국 입스위치의 포트먼 로드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리그컵 3라운드 입스위치(2부리그)와의 원정경기에서 2-3으로 져 탈락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후반 24분 교체될 때까지 약 69분을 누비며 1골을 기록했다. 리그에서 3골을 기록 중인 황희찬은 컵대회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시즌 4호골을 신고했다.

그러나 울버햄튼은 2-0으로 리드하고도 내리 3골을 허용하며 역전패했고, 황희찬의 득점도 빛이 바랬다.

이날 울버햄튼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터진 황희찬의 선제골로 산뜻한 출발을 했다. 사사 칼라이지치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골키퍼가 손을 뻗었지만, 슈팅이 워낙 강해 쳐낼 수 없었다.

기세를 탄 울버햄튼은 전반 15분 토티 고메스의 추가골까지 보태며 2-0으로 차이를 벌렸다.

그러나 이후 입스위치의 반격이 시작됐다. 입스위치는 전반 28분 오마리 허친슨의 만회골로 추격을 시작하더니, 39분에는 프레디 라다포의 동점골을 보태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분위기를 가져온 입스위치는 후반 13분 잭 테일러의 역전골까지 폭발하며 3-2로 점수를 뒤집었다.

다급해진 울버햄튼은 반격을 시도했지만, 이미 승기는 입스위치로 넘어간 뒤였다. 결국 울버햄튼은 2-3 역전패로 경기를 마치며 탈락의 쓴맛을 봤다.

한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크리스탈 팰리스를 3-0으로 완파하고 4라운드에 진출했다.

맨유는 전반 21분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27분 카세미루, 후반 8분 앙토니 마샬이 연속 골을 터뜨리며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