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재계약' 빅히트 뮤직, 유니세프에 10억 원 기부 [공식]

입력2023년 09월 21일(목) 08:25 최종수정2023년 09월 21일(목) 08:31
사진=유니세프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빅히트 뮤직이 그룹 방탄소년단 재계약을 기념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0억 원을 기부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21일 빅히트 뮤직이 10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방탄소년단과 빅히트 뮤직의 지속된 동행을 기념하고, 그간 LOVE MYSELF 캠페인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함께 실천해온 팬덤 아미(ARMY)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진행됐다.

'LOVE MYSELF' 캠페인은 2017년 11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빅히트 뮤직의 사회공헌협약 체결과 함께 시작된 캠페인으로 타인을 사랑하기 위해서는 자신부터 사랑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유니세프를 통해 아동청소년 폭력 근절과 피해 아동청소년들의 회복을 후원해 왔다.

이러한 전 세계적 영향력으로 2021년 3월 빅히트 뮤직,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본부가 함께하는 글로벌 3자 협약의 규모로 형태가 확대됐다.

빅히트 뮤직과 방탄소년단은 2017년부터 'LOVE MYSELF' 상품 및 앨범 수익금 등 'LOVE MYSELF' 캠페인을 통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총 75억 5천만원(2023년 9월 기준)을 기부했다.

박형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 대행은 "빅히트 뮤직과 방탄소년단 그리고 팬덤 아미 여러분들의 따뜻한 후원으로 유니세프의 아동청소년 폭력 근절 'ENDViolence' 캠페인이 큰 힘을 얻을 수 있었다. 앞으로도 변함없는 사랑과 성원을 부탁드리며 유니세프와 함께 해 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빅히트 뮤직은 앞으로도 방탄소년단과 'LOVE MYSELF' 캠페인을 적극 지원하고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함께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는 의지를 전달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