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겟' 신혜선 "중고 거래 사기 피해 대응, 쫄보라 못할 듯"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08월 22일(화) 13:55 최종수정2023년 08월 22일(화) 13:56
타겟 신혜선 인터뷰 /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타겟' 신혜선이 극 중 캐릭터 수현에게 이입했다.

22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배우 신혜선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영화 '타겟'(연출 박희곤·제작 영화사 피어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타겟'은 중고거래로 범죄의 표적이 된 수현(신혜선)의 일상 속에서 벌어지는 서스펜스를 담은 스릴러다.

극 중 수현은 자신의 중고 거래 사기 가해자에게 용감하게 맞선다. 직접 가해자의 게시글을 찾아 나서기도 하고, 댓글을 남기며 직접적으로 대응한다.

이에 대해 신혜선은 "저는 좀 쫄보다. 트러블이 생기는 게 무섭다. 작은 트러블도 그렇다"며 "모르는 사람과는 작은 감정의 트러블도 없는 게 나은 것 같다. 저는 대응하지 못할 것 같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어 "근데 제가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었다면, 저 같은 '쫄보'가 아닌 이상 한 번은 움찔하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수현처럼 못하겠지만, 수현이가 이해는 갔다. 내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네가 잘못한 건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혜선은 "저는 후반부를 알고 있으니까 수현이를 연기하며 '걔 살인마야!' '문자 보내지 마 마!' '조용히 가!' '세탁기 샀잖아!"라는 생각을 했다"며 "그래도 수현이는 자신이 피해를 입었으니까 그걸 꾹 참고 있을 정도로 소심한 친구는 아닌 것 같다. 수현이 입장에선 충분히 그렇게 행동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겟'은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