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대표팀 8월 강화훈련 소집 명단 16명 발표

입력2023년 07월 24일(월) 15:26 최종수정2023년 07월 24일(월) 15:26
여자배구 대표팀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대한배구협회가 오는 8월 6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소집하는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 16명의 명단을 발표하였다.

16명의 선수로는 세터에 김다인(현대건설), 김지원(GS칼텍스), 리베로에 김연견(현대건설), 문정원(한국도로공사)이 선발되었다. 미들블로커에는 2023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에 참가했던 박은진, 정호영(이하 KGC인삼공사), 이다현(현대건설), 이주아(흥국생명)가 합류한다.

아포짓에는 김다은(흥국생명)과 이선우(KGC인삼공사) 2명의 선수가 선발되었으며, 아웃사이드히터는 강소휘, 권민지(이하 GS칼텍스), 박정아, 이한비(이하 페퍼저축은행), 정지윤(현대건설), 표승주(IBK기업은행)까지 총 6명이 선발되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8월 2일 입국하여 2023 구미·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를 관전한 뒤 진천선수촌에 입촌할 예정이며, 3주 간의 강화훈련을 마친 여자배구 대표팀은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개최되는 2023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참가를 위해 8월 28일 오전 출국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