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심정보 "아내 편은영과 고물상, 힘든 만큼 돈 안돼" [TV캡처]

입력2023년 05월 22일(월) 08:15 최종수정2023년 05월 22일(월) 08:16
인간극장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인간극장' 심정보 씨가 고물상 운영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에서 고물상을 운영하는 편은영 씨의 이야기가 담긴 '엄마는 보물상' 1부로 꾸며졌다.

이날 심정보 씨는 퇴사 후 편은영 씨를 따라 고물상 운영을 시작했으나 "(저랑) 거의 안 맞는다. 집사람이 하니까 따라 하는 거다. 힘든 만큼 돈이 돼야 하는데 돈이 안 된다"고 털어놨다.

편은영 씨는 "제 남편은 이 일을 하기 싫어한다. 누구한테 고물을 달라고 하는 것도 성격에 안 맞고, 본인이 그런 걸 싫어하니까"라며 "저는 물불을 안 가리고 아무거나 하니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편은영 씨는 "저는 돈이 좀 안 돼도 이 일이 재미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심정보 씨는 "욕심으로 따지면 대통령감"이라고 농담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