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린 연애' 함수현 "신내림 받기 전 은행원, 평범하게 살고 싶었다" [TV캡처]

입력2024년 06월 25일(화) 23:34 최종수정2024년 06월 25일(화) 23:34
신들린연애/ 사진=SBS 신들린연애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신들린 연애' 함수현이 무당이 되기 전 은행원이었다고 말했다.

25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들린 연애'에서 직업 공개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함수현의 정보가 무당으로 공개됐다. 함수현은 인터뷰에서 "신내림을 받기 전에 여의도를 다녔다. 저는 은행을 다녔었다. 신내림 받은 지 1년 됐다"라고 알렸다.

함수현은 "한 10년을 다녔다. 평범한 직장 생활을 하고 싶은데 하기 힘들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병을 제가 참고 버티고 악을 썼다. 평범하게 살려고. 많이 악을 썼다. 왜 나인가 생각을 했다. 전생에 무슨 잘못을 했을까 생각을 했다. 신병 올 때마다 굿을 했다. 정말 안 하고 싶었다. 10년 동안 버텼다. 근데 잘 안되더라"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