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엔드 소금쟁이' 양세형·양세찬 "어릴 적 동두천서 가장 용돈 적어, 母 지갑 손댔다" [TV캡처]

입력2024년 06월 25일(화) 21:35 최종수정2024년 06월 25일(화) 21:35
하이엔드 소금쟁이/ 사진=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하이엔드 소금쟁이' 양세형 형제가 어린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하이엔드 소금쟁이'에서 노후에 대비하는 소금쟁이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현아는 아이들의 용돈에 대한 고민을 토로한 의뢰인 사연을 보고 양세형 형제에게 "저는 사연 보면서 어렸을 때 용돈 어떻게 썼을지 궁금하더라"라고 알렸다.

이에 양세형은 "저희가 동두천에서 가장 가난한 동네에서도 가장 용돈이 적었던 거 같다. 세찬이랑 저랑 엄마 지갑에 손대기 밖에 없었다. 할머니 지갑에도 손대고. 나중에 들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동전 다 어디 갔냐고 하셨다. 그냥 동전이 아니라 수집용 희귀 동전들이었다. 그걸로 떡꼬치 사 먹고 그랬는데. 그런 일이 있었다"라고 알려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눈 귀 닫은 마이웨이" 블랙핑크 리사, 표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눈…
기사이미지
황희찬 "인종차별 결코 용인될 수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인종차별은 용인될 수 없다" 친선…
기사이미지
김새론, 바다 낚시 중 '브이'…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