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뼈 골절' 음바페, 연습 경기서 2골 2도움 활약

입력2024년 06월 24일(월) 16:00 최종수정2024년 06월 24일(월) 16:01
킬리안 음바페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최근 경기에서 코뼈 골절상을 당한 킬리안 음바페가 마스크를 착용한 연습 경기에서 펄펄 날았다.

영국 매체 BBC는 23일(한국시각) "음바페가 코뼈 골절상을 당한 뒤 독일 2부리그 파더보른 21세 이하 팀과 연습 경기에서 2골 2도움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음바페는 지난 18일 오스트리아와의 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헤더를 시도 하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 어깨에 코를 부딪쳤다.

음바페는 이 과정에서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고, 상당한 양의 출혈을 일으켰다. 다행히도 음바페는 수술을 피해 로스터에 잔류할 수 있었다.

이후 음바페는 안면 보호 마스크를 제작해 착용하면서 훈련에 나섰다. 마스크를 쓰고 연습 경기에 나선 음바페는 2골 2도움을 기록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한편 프랑스는 현재 네덜란드와 함께 1승 1무(승점 4)를 기록, 골 득실에서도 +1로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프랑스는 다득점에 밀려 2위에 자리했다.

프랑스가 조 1위로 오르기 위해선 26일 폴란드를 반드시 큰 격차로 이겨야 한다. 프랑스는 조 3위 오스트리아와 승점 1점 차이이기 때문에 3위로 떨어질 위험도 존재한다.

이에 부상 후 치른 연습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음바페가 폴란드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나올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하이브에 계속 비협조? 불편한 동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하이브에 화해를 제안한 …
기사이미지
개그맨 K씨, 음주상태로 SUV 몰다 …
기사이미지
QWER·영파씨·NCT 위시·아일릿·…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케이팝 방한 관광객 1000만 명 유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