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드+정지석 39점 합작' 대한항공, 3-0으로 갈길 바쁜 한국전력 덜미 잡아+7연승 질주

입력2024년 02월 27일(화) 20:40 최종수정2024년 02월 27일(화) 21:34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대한항공이 완승을 거두며 7연승 신바람을 올렸다.

대한항공은 2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홈 경기에서 3-0(26-24 25-22 29-27)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7연승을 달린 대한항공은 21승 11패(승점 64점)로 1위를 지켰다. 대한항공은 2위 우리카드(승점 59점)와 승점 차이를 5점까지 벌리며 1위를 공고히 했다.

2연패에 빠진 한국전력은 16승 15패(승점 47점)로 4위를 유지했다. 한국전력이 승리했다면 OK금융그룹(승점 50점)을 세트 득실에서 앞서며 3위를 차지할 수 있었지만 다음 기회를 노리게 됐다.

대한항공은 무라드가 2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정지석이 17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한국전력은 타이스가 15득점을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대한항공이 1세트부터 극적인 역전승을 만들었다. 한국전력은 임동혁에게 서브를 집중시키며 대한항공의 공격 효율을 낮췄다. 이어 신영석이 블로킹으로 힘을 보태며 리드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서브의 힘으로 활로를 찾았다. 17-20으로 한국전력이 먼저 20점 고지에 올랐지만, 대한항공은 정지석이 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시소게임 끝에 경기는 24-24 듀스까지 이어졌고, 정지석의 연속 득점으로 대한항공이 26-24로 1세트를 챙겼다.

대한항공은 흐름을 이어갔다. 양 팀은 점수를 주고받으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대한항공은 무라드가 공격을 주도했고, 한국전력은 타이스와 서재덕이 쌍포를 이뤘다. 21-21 동점에서 무라드와 정지석(2득점)이 3연속 득점을 만들며 승기를 가져왔다. 이후 타이스의 서브 범실이 나오며 대한항공이 25-22로 2세트를 가져왔다.

3세트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양 팀은 양보 없는 치열한 승부를 이어갔다. 대한항공이 앞서가면 한국전력이 곧바로 추격했다. 대한항공은 뒤늦게 임동혁이 살아났고 김민재도 힘을 보태며 살얼음판 리드를 잡았다. 19-18 상황에서 김민재의 연속 속공 포함 3연속 득점으로 20점 고지를 밟았다. 한국전력은 상대 범실과 임성진이 괴력의 스파이크 서브를 선보이며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타이스의 득점으로 한국전력이 세트포인트를 만들었고, 무라드의 득점이 터지며 경기는 24-24 듀스로 향했다. 27-27까지 이어진 승부는 무라드의 득점과 김민재의 블로킹이 나오며 29-27로 3세트를 따내며 경기를 끝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