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강팀' 광주 이정효 감독 "감독님들 시험에 들게 만들 것"

입력2024년 02월 26일(월) 19:30 최종수정2024년 02월 26일(월) 19:30
사진=프로축구연맹
[소공로=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돌풍'의 팀은 이제 K리그 강팀이 됐다. 광주FC 사령탑 이정효 감독 체제가 얼마나 더욱 단단해졌을지는 K리그1 개막전에서 알 수 있을 것이다.

26일 서울 종로구 소공로에 위치한 더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4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K리그의 모든 팀들은 새 시즌에 대한 출사표와 각오를 던졌다.

지난 시즌까지만 하더라도 승격팀의 감독이었던 이정효 감독은 다소 중심에서 벗어나 있었지만, 1년 만에 입지는 확 달라졌다. 이정효 감독의 광주는 시즌 내내 역동적인 축구를 선보이며 K리그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돌풍을 일으켰다.

더불어 예상과 달리 상위권 도약에도 성공하며 상위 스플릿에 진출했고 울산HD, 포항스틸러스에 이어 리그 3위를 기록하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엘리트(ACLE) 플레이오프 참가권까지 따내는 쾌거를 누렸다.

이정효 감독의 입담 역시 늘 화제였다. 짧고 굵게, 때로는 거침없는 말을 보여줬다. 지난해 파이널A 미디어데이에서는 "이 자리까지 오는데 조용한 적 없었다. 파이널A에서도 시끄럽고 야단스럽게 하겠다"는 등의 발언으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번 시즌을 앞둔 이정효 감독은 달라진 상황에서도 여전히 자신감 있는 발언과 눈빛으로 취재진을 사로잡았다.

이정효 감독은 새 시즌에 대해 "그냥 잘 준비했다"고 웃은 뒤 "아직은 마음에 안 든다. 어떻게 뭔가 조금 더 만들어보고 싶다. 시간이 갈수록 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이 끝난 후 이정효 감독은 곧바로 영국으로 날아갔다. 자신의 축구 색채와 시각을 넓히기 위해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직관했고, 공수 전환과 역동적인 축구를 보여주고 있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경기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효 감독은 "영국에서 직관한 두 경기를 통해 빠르게 전진하고, 또 빠르게 볼을 소유하면서 상대보다 더 빠르게 뭔가를 만들어내는 부분을 중점적으로 봤다"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팀이 앞으로 많이 변해갈 것 같다. 선수들에게 이 부분을 이해시키고 주입하고 있다"고 소감을 남겼다.

그러면서 "확실히 (프리미어리그) 많이 달랐다. 접근 방식 또한 달라졋다. 정말 사소한 것까지 보게 됐다. 볼 하나, 터치 하나, 뭐 몇 발자국까지 뛰는지 등 사소한 부분 하나하나 전체적으로 보게 됐다. 축구를 보는 시야가 많이 확장됐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광주 축구에 접목하는 것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그렇게 말씀해 주시고 있다. 하지만 차별화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다. 저희 팀에 맞게 채택해서 진화를 시키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 아스널 등 여러 경기를 보고 있다"고 알렸다.

이번 시즌 선수단 변화가 있는 광주다. 중원의 핵심 이순민이 대전하나시티즌으로 향했고, 아론(대전), 티모(청두 룽청), 토마스(샤페코엔시) 등 주축 선수들이 떠나갔다. 그러면서 가브리엘, 포포비치, 빅톨 등 외국인 선수와 독일 무대에서 활약했던 최경록, K리그2에서 준수한 모습을 보여준 박태준 등 새로운 선수들을 새롭게 맞이했다.

이정효 감독은 이적시장에 대해 "빅톨 선수를 제외하면 다른 외국인 선수들은 잘 적응 중이다. 빅톨만 많이 혼나고 있다. 아직 경기 템포를 따라오지 못해서 훈련 도중 뺀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새롭게 변할 전술에 대해 "계속해서 변할 것이다. 우리 팀은 포지션을 그렇게 신경 쓰지 않는다. 수비와 공격 때 포지셔닝이 다르다. 상대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포지셔닝 시스템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수많은 관심을 받은 이정효 감독은 "부담은 없다. 저한테 이렇게 관심을 주시는 이유는 제가 상식 밖의 행동을 하고 말을 한다고 생각한다. 저는 그래야 남들보다 앞서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제가 주목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 시즌 내려설 상대팀들에 대한 파훼법에 "부딪혀 봐야 한다. 많이 연습을 했는데 아직도 쉽지 않다"며 "그 부분에 대해 노력 중인데 쉽지 않다. 마지막 텐진이랑 연습 경기를 하는데 11명이 내려앉았다. 1-1로 비겼다. 쉽지 않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처럼 경력 없는 감독에게는 늘 시험대다. 다른 감독님들도 마찬가지라 생각한다. 이번에는 제가 다른 감독님들에게 시험대를 만들어드릴 예정이다"며 당찬 모습을 보여줬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