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설기현 감독과의 동행 마무리 "결과로 보답 못해 죄송"

입력2023년 12월 05일(화) 15:00 최종수정2023년 12월 05일(화) 15:00
사진=경남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경남FC가 설기현 감독과 동행을 마무리했다.

경남은 5일 "설기현 감독과 4년간의 동행에 마침표를 찍었다"고 밝혔다.

2019년 12월 감독에 부임한 설기현 감독은 투혼경남의 색깔에 맞추어 공격적인 축구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프로 감독으로서 처음 나서며, 데뷔 첫해인 2020년 승격 플레이오프까지 나서며 많은 기대를 모았다.

이후 2022년과 2023년 연이어 플레이오프에 나서며 K리그1 승격을 향해 계속해서 도전했다. 성적 뿐만 아니라 팬들과 소통과 지역사회 공헌, 유소년 발전까지 신경 써 한층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

다만 목표였던 K리그1 승격을 이루진 못했다. 올 시즌 역시 지난 2일 K리그2 플레이오프에서 김포FC에 패배하며 시즌을 마감했다.

설기현 감독은 "경남FC 구단에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4년 동안 감독을 하며, 첫 프로 감독을 좋은 팀에서 할 수 있었다. 부족한 부분이 많았지만 4년의 시간을 주셨다. 구단과 구단주님, 그리고 경남 팬과 도민들에게 굉장히 감사하다. 그런 많은 시간과 좋은 환경을 제공해주셨지만 감독의 능력이 부족했다"며 "결과로 보답하지 못 해 죄책감을 느끼고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경남이 준비된 팀이라고 생각하기에 향후에 경남을 열렬히 응원하는 한 명의 팬으로 남겠다. 내게 다양하고 큰 경험할 기회를 제공해주신 구단에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린다"며 소회를 밝혔다.

한편, 경남은 후임 감독을 선임해 2024시즌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