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니시가야 감독 "한국 축구 상향 평준화…힘든 경기였다"

입력2023년 11월 16일(목) 23:12 최종수정2023년 11월 16일(목) 23:12
사진=팽현준 기자
[상암=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싱가포르 대표팀의 니시가야 타카유키 감독이 싱가포르 선수들을 옹호하면서도 한국 선수들의 실력을 인정했다.

싱가포르는 16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1차전 한국과의 원정경기에서 0-5 완패를 당했다.

싱가포르는 수비적으로 나서며 한국의 공격을 막아섰다. 5-4-1 포메이션을 통해 깊숙이 내려앉아 공간을 내주지 않았다.

그러나 전반 44분 조규성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무너졌다. 후반전 시작 후 4분 만에 황희찬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후반 9분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샤왈 아누아르의 득점이 터졌지만 앞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취소되는 아쉬움이 이었다.

이후 싱가포르는 계속해서 역습 기회를 노렸으나 한국의 흐름을 끊어내지 못했고 손흥민, 황의조, 이강인에게 실점하며 패했다.

경기 후 니시가야 감독은 "한국 대표팀은 흠 잡을 데 없이 완벽한 팀이다. 개개인 뿐만 아니라 팀으로서도 훌륭했다"며 "싱가포르 선수들 역시 100%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칭찬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초반부터 실점하지 않은 것을 목표로 집중했는데 선제골 후 그 흐름이 깨졌다"고 패한 요인을 말헀다.

니시가야 감독은 현역 시절 나고야 그램퍼스, 제프 유나이티드 등에서 활약하며 한국 축구를 맞이했다. 이어 이번 경기에서는 지도자로서 한국 축구와 겨뤘다. 이에 대해 "한국 축구는 계속해서 발전했고, 상향 평준화됐다. 많은 선수들이 유럽에서 좋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하며, "한국 선수들을 상대하느라 힘들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