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중단' 유희열, 32억원 투자해 안테나 '2대 주주' 복귀

입력2023년 06월 10일(토) 14:59 최종수정2023년 06월 10일(토) 15:02
유희열 / 사진=JTBC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연예기획사 안테나의 대표이사 겸 작곡가 유희열이 자사 지분을 사들여 2대 주주로 복귀했다.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유희열은 지난 2일 모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부터 안테나의 지분 21.37%(2786주)를 31억9972만1000원에 사들여 2대 주주가 됐다.

안테나 주식 100%를 갖고 있던 카카오엔터의 보유 지분은 57.93%(7553주)로 감소했다. 나머지 20.7%의 지분은 제3자가 소유하고 있다.

앞서 카카오엔터는 지난 2021년 5월 유희열이 갖고 있던 지분 19%를 포함, 지분 100%를 100억원 대에 인수했다.

현재 안테나에는 유재석, 미주, 이상순 이효리 부부, 정승환, 루시드폴, 권진아, 정재형, 샘김 등이 소속됐다.

유희열은 지난 해 7월 작곡가 故사카모토 류이치의 곡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휩싸인 뒤 13년 간 진행하던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하차했다. 이후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