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혐의 벗은 이영하, 두산과 연봉 계약 완료…복귀 준비 돌입

입력2023년 05월 31일(수) 13:32 최종수정2023년 05월 31일(수) 13:32
이영하 /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학교폭력 혐의를 벗은 이영하(26)가 두산 베어스와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두산은 31일 "우완투수 이영하와 1억2000만 원에 2023시즌 연봉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연봉 1억6000만 원에서 4000만 원 삭감된 금액이다.

이에 앞서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정금영 판사)은 31일 특수 폭행, 강요, 공갈 혐의로 기소된 이영하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정 부장판사는 "피해자(A씨)가 다른 야구부원들이 보는 가운데 괴롭힘을 당했다고 진술했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해자의 진술이 객관적인 증거나 다른 야구부원들의 진술에 배치되는 부분이 많다. 라면 갈취나 숙소, 자취방에서의 얼차려 등도 객관적인 증거로 확인되지 않아 증거 불충분으로 혐의가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해가 있었다는 2016년 훈련 당시 이영하가 해당 장소에 있었을 가능성이 낮다. 피해자는 2015년 고덕야구장과 학교 웨이트장에서 피해가 있었다고 진술했지만, 이영하는 당시 일본으로 출국했다. 자취방도 해당 시기에 퇴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이영하는 9월 21일 첫 공판 이후 이어져 온 학교폭력 의혹에서 벗어나는 데 성공했고, 연봉 계약까지 마치며 그라운드 복귀를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이영하는 6월 1일부터 구단 공식 훈련에 참가하며 퓨처스리그에 등판해 경기 감각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