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미·박요한 부부, 아들상 전해져 "하늘나라에 갔습니다…"

입력2023년 05월 21일(일) 15:10 최종수정2023년 05월 21일(일) 15:10
박요한, 박보미 / 사진=박보미 SNS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개그우먼 출신 배우 박보미와 FC안양 소속 축구선수 박요한이 아들상을 당했다.

20일 FC서울 소속 축구선수 나상호는 박보미, 박요한 부부 아들이 세상을 떠났다고 대신 전했다.

부고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2호실에 고인의 빈소가 차려졌다. 발인은 22일,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상주엔 박보미와 박요한이 이름을 올렸다.

앞서 박보미는 지난 16일 아픈 두 살 배기 아들을 위해 '기도해달라'고 호소했다. 아들이 갑작스러운 열경기로 심정지를 겪었다고 알렸다. 이어 "40분의 심폐 소생술 끝에 기적처럼 가족들을 위해 심장이 뛰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얼마 안 돼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남편 박요한도 같은 날 "저와 보미는 시몬이에게 더 많은 사랑 주려고 모든 힘을 쏟고 있다. 깊고 편한 잠을 자고 있는 시몬이에게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바랐다.

박보미와 박요한은 2020년 12월 결혼한 뒤 지난해 2월 득남했으나 1년여 만에 아들을 떠나보내면서 안타까움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