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영, 남대문 장사 회상 "상인 기싸움에 밀렸다"(같이 삽시다)[TV스포]

입력2023년 03월 28일(화) 10:54 최종수정2023년 03월 28일(화) 10:58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안소영이 남대문시장에서 장사했던 경험을 고백한다.

28일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네 자매(박원숙, 혜은이, 안소영, 안문숙)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이날 각자의 직업과 수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인생을 털어놓던 중, 안소영은 "히스테릭한 정신병자 역할을 연기해보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고백한다. 영화 '애마 부인'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지만 싱글맘의 인생을 선택하며 배우로서의 삶을 포기했던 안소영. 그는 "미국에서 지내다 한국으로 돌아와서도 배우로 복귀한 것이 아니라 애 엄마로만 살았다. 공백기가 15년"이라며 "인간의 내면을 표현해보고 싶다"는 배우로서의 갈증을 드러냈다. 이에 박원숙이 적은 출연료도 괜찮은지 묻자 안소영은 매우 단호한 대답을 내놓았다고 전해져 어떤 반응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혜은이는 그동안 혼자 세워온 은퇴 계획을 밝힌다. "원래 50세까지만 노래하고 싶었다"고 털어놓은 혜은이는 "형편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조금씩 늘어났다. 5년씩 미루다 보니 어느새 20여 년이 늘어났다"고 담담하게 말했다고. 이어 "앞으로 5년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선언에 박원숙은 "돌아가실 때까지 하라"며 기운을 북돋아 주기도.

다만 혜은이는 약 50여 년간 가수로 활동해온 혜은이지만 여전히 매니저 없이 방송국 대기실에 들어가는 게 어렵다고 털어놓아 자매들의 걱정을 샀다고 전해진다.

또한 안소영은 과거 남대문 새벽시장에도 도전했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아는 공장 직원들과 함께 겁 없이 새 장사에 뛰어든 안소영은 "상인들과 기 싸움에 밀렸다. 조금만 비슷한 옷이 보이면 카피라고 난리가 났다"며 당시 남대문 새벽시장을 회상한다. 더군다나 당시에는 지금처럼 성격이 강인하지 않았던 탓에 시장 상인들 사이에서 명함도 못 내밀고 달아났다고. 순두부 음식점, 백화점 매대 판매, 모피 사업 등 수많은 장사 에피소드까지 공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네 자매의 색다른 체험으로 꽉 찬 하루는 28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