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우 "'더 글로리' 전 생계유지 위해 소속사에 가불 받아"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3년 03월 23일(목) 16:33 최종수정2023년 03월 23일(목) 15:48
더 글로리 김건우 /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더 글로리' 김건우가 작품 참여 후일담을 전했다.

2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배우 김건우가 만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연출 안길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김건우는 극 중 학교 폭력 가해자 손명오 역을 연기했다.

이날 김건우는 "'더 글로리'를 만나기 전까진 연기를 쉰 지 오래됐었다. 최종 관문에서 여러 차례 떨어지고, 선택을 받지 못하는 순간들이 오래되니까 '계속 연기를 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찰나에 '더 글로리'를 만나게 돼서 다시 한번 열정을 피웠다. 감사한 마음에 어떻게든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건우는 "너무 막연했다. '연기를 안 하면 뭘 하지'라는 생각조차 없었다. 그냥 이 일에서 오는 힘듦이 크다 보니 실망감과 회의감 때문에 연기를 그만둬야 하나 생각했었다"고 고백했다.

또한 김건우는 "당시 생계는 전에 받았던 출연료와 용돈처럼 들어오던 재방비를 비롯해 제가 나중에 받게 될 출연료를 고려해서 소속사에서 미리 가불을 받았다"며 "'더 글로리'를 찍을 때도 그렇게 했다. 이번 작품은 느낌이 좋아서 맛있는 걸 많이 먹으면서 준비하고 싶어 회사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건우는 현재 소속사와 정산에 대해 "지금 가불 받은 건 다 갚았다"고 웃음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